뉴스 > 경제

'불량' 수표 부여 조폐창장 직위 해제

기사입력 2006-10-24 17:27 l 최종수정 2006-10-24 17: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잘못 인쇄된 10만원 권 자기앞 수표가 시중에 유통된 사고와 관련해 부여 조폐창장 등 관련자 3명이 직위 해제 됐습니다.
한국조폐공사는 일련번호를 잘못 인쇄한 자기앞 수표를 시중은행에 공급해 금융시장에 혼란을 일으킨 책임을 물어 제조와 관리 책임자인 부여 조폐창장 등 3명을 직위 해제 했다고 밝혔습니다.
조폐공사는

또 자체 조사를 통해 과실이 드러나는 사람에 대해서는 추가로 중징계할 방침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일련번호가 잘못 인쇄된 자기앞 수표 890장이 한 은행의 특정 지점을 통해 유통된 사실이 확인됐으며, 이에 대해 조폐공사측은 인쇄 장비의 오작동으로 사고가 일어났다고 해명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18~49세, 오는 9일부터 '10부제' 따라 백신 접종 사전 예약 가능
  • 안산,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
  • "윤석열, 왜 지금 입당?"…"이준석 없어서"→"부마 무마용" 추측
  • 日, 코로나19 폭발적 확산에…코로나 긴급사태 확대 선포
  • [영상] 해수욕장서 골프 연습한 男 "물고기한테 사과했다" 비아냥
  • [영상] 뺑소니인줄 알았는데…조깅하던 판사 향해 돌진하는 차량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