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일본은행 금리기준 전환…사실상 마이너스 금리 기조 가속

기사입력 2016-09-21 15: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일본은행 금리기준 전환…사실상 마이너스 금리 기조 가속

일본은행 / 사진=MBN
↑ 일본은행 / 사진=MBN


일본은행은 자금공급량을 중심으로 하던 금융정책을 장·단기 금리를 기준으로 전환하기로 21일 결정했습니다.

일본은행은 이날 열린 금융정책 결정회의에서 이같이 금융정책의 틀을 바꾸었다고 일본의 한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은행은 단기 금리는 현재와 마찬가지로 마이너스 0.1%를 적용하고 장기 금리는 0% 정도로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민간은행이 일본은행에 예치하는 자금 일부에 연 0.1%의 수수료를 부과하는 마이너스 금리 정책을 그대로 유지하되 추가로 국채 장기 금리를 공개시장조작의 목표로 삼는 것입니다. 이는 장·단기 국채 간에 수익률 곡선이 평탄해진 현실이 고려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일본은행은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전년도보다 2% 넘게 오를 때까지 시장 완화를 지속하기로 했습니다. 또 국채를 매입할 때 연간 본원통화가 약 80조 엔가량 늘어나도록 한다는 현재의 페이스를 유지할 계획입니다.

일본은행은 그간 시행한 금융완화 정책과 마이너스 금리에 대한 이른바 '총괄적 검증'결과를 함께 공표했습니다. 일본은행은 마이너스 금리의 영향을 인정하되 그 효과가 악영향을 상쇄한다고 평가했습니다.

일본은행은 물가 목표 2%를 달성하지 못한 이유로 2014년 4월의 소비세율 인상에 따른 소비 저조와 원유 가격 하락 등을 거론했습니다.일본은행은 2013년 4월 초 2년 정도의 기간에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전년 대비 2%가 되도록 하겠다며 양적·질적 금융완화(QQE) 도입을 선언했습니다.

당시 일본은행은 2012년 말 기준 138조 엔이던 본원통화(monetary base·시중의 현

금과 민간 금융기관이 중앙은행에 맡긴 지급준비금의 합계) 규모를 연간 60조∼70조 엔가량 늘려 2014년 말에 270조 엔이 되도록 확대하겠다고 양적 기준을 제시했으며 2014년 10월 말 이를 연간 80조엔 수준으로 상향했습니다. 올해 2월부터는 시중은행이 예치한 자금 일부에 마이너스 금리를 적용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