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LG전자, 인공지능 적용한 `올레드 TV` 출시

기사입력 2018-03-05 10: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LG전자가 CES 2018에서 공개한 올레드 TV 씽큐 [사진 제공 : LG전자]
↑ LG전자가 CES 2018에서 공개한 올레드 TV 씽큐 [사진 제공 : LG전자]
LG전자가 올해 TV 신제품을 내놓고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전자는 5일 서울 서초R&D캠퍼스에서 '2018년 LG TV 신제품 발표회'를 열었다.
이날 공개한 제품은 LG전자의 독자 인공지능 플랫폼인 딥씽큐(DeepThinQ)를 적용한 'LG 올레드 TV AI ThinQ(씽큐)'와 'LG 슈퍼 울트라HD TV AI ThinQ'다. 이들은 자연어 음성인식 기능을 활용해 '인공지능 맞춤 검색' '인공지능 TV 제어' '인공지능 영상·사운드 모드 조정' 기능을 지원한다. 사용자는 매직리모컨의 마이크 표시 버튼을 누른 뒤 명령하면 된다.
'돌비비전(Dolby Vision™) HDR', '테크니컬러(Technicolor) HDR', 'HLG(Hybrid Log-Gamma)', 'HDR 10' 등 다양한 규격의 HDR 영상 재생도 지원한다.
◆합리적 가격의 올레드 TV로 프리미엄 시장 공략
올해 올레드 TV 주요 모델에는 LG전자가 독자 개발한 인공지능 화질엔진 '알파9(α9)'이 적용됐다. 알파9은 입력 영상을 분석해 4단계로 노이즈를 제거한다. 1, 2단계에서 영상의 깨진 부분이나 잡티를 없애고 3, 4단계에서 영상에 줄이 생기는 밴딩 노이즈나 색상의 뭉개짐을 완화한다.
또 사물과 배경을 분리한 후 각각 최적의 명암비와 채도를 찾아 값을 조정해 선명도와 원근감을 개선한다. 정교한 색상보정 알고리즘도 갖췄다. LG전자는 정확한 색상을 표현하도록 도와주는 색좌표의 기준색상을 일반 TV 대비 7배 이상 촘촘하게 나눴다.
LG전자는 올레드 TV로 프리미엄 시장을 공략 중이다. LG 올레드 TV는 백라이트 없이 픽셀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끄고 켤 수 있기 때문에 자연 그대로의 색과 완벽한 블랙표현이 가능하다. 올레드 TV의 세계 시장 규모는 지난해 160만대에서 올해 250만대로 늘어날 전망이다.
올해 국내에 출시되는 올레드 TV는 총 10개 모델(77/65W8W, 65W8K, 65/55E8, 77/65/55C8, 65/55B8)이다. LG전자는 올레드 TV 가격을 지난해보다 약 20% 낮춰 시장 확대에 나선다. 55형은 300만~360만원, 65형은 520만~1100만원, 77형은 1700만~2400만원이다.
LG전자는 벽과 하나되는 월페이퍼 디자인의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 스탠드형(65W8K)도 새롭게 추가했다. 이 제품은 월페이퍼 디자인을 원하지만 벽걸이로 설치가 어려운 환경에 있는 소비자를 위한 제품이다.
또 LG전자는 화면 크기가 커지고 있는 프리미엄 TV 시장 공략을 위해 초대형 77형 올레드 TV(77C8)를 1000만원대의 합리적인 가격에 출시한다.
권봉석 HE사업본부장 사장은 "올레드 TV 대중화, 대형화로 소비자의 선택의 폭을 넓혀 '프리미엄TV는 올레드'라는 인식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며 "인공지능으로 한 차원 더 높인 올레드 TV로 또 한번 앞서가겠다"고 강조했다.
◆ 화질·사운드 뛰어난 '슈퍼 울트라HD TV'
LG전자는 나노셀(Nano Cell) 기술을 적용한 슈퍼 울트라HD TV도 선보인다. 패널 위에 극미세 분자를 덧입힌 '나노셀' 기술은 색의 파장을 나노 단위로 더 정교하게 조정해 보다 많은 색을 한층 정확하게 표현한다.
나노셀을 적용한 슈퍼 울트라HD TV는 사용자가 화면을 정면에서 볼 때와 60˚ 옆에서 볼 때 색상 차이가 없다. 예를 들어 거실 한쪽에서 실내 자전거를 타면서 TV를 보거나 소파에 누워서 TV를 볼 때도 TV를 정면에서 보는 것 같은 동일한 화질을 즐길 수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올레드 TV에만 적용했던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와 '갤러리 모드'도 슈퍼 울트라HD TV에 확대 적용했다.
돌비 애트모스는 화면상의 사물의 움직임이나 위치에 따라 소리가 사용자의 앞이나 뒤, 위에서 들리는 것처럼 만들어 주는 입체음향 시스템이다. 주인공의 머리 위로 비행기가 지나가면, 소리가 시청자의 머리 위쪽에서 들리도록 해 입체

적이고 사실적인 공간감을 제공한다.
갤러리 모드는 사용자가 TV를 보지 않을 때 TV를 액자처럼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사용자가 좋아하는 사진이나 그림 등을 TV에서 감상할 수 있다.
나노셀을 적용한 슈퍼 울트라HD TV의 가격은 55형이 210만260만원, 65형이 350만390만원이다.
[디지털뉴스국 박진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수도권에 13만 가구 추가 공급…'50층 재건축' 열리나?
  • 일본제철 "즉시항고 예정"…향후 자산 매각 절차는?
  • 코로나19 확진자 병원·격리자 별도 고사장서 수능 본다
  • 윤석열 작심발언 파문…검찰 내부 "권력기생 검사 부끄럽다" 비판
  • 서울시, 아파트 '35층 이하' 고수…논란 일자 "50층 효과 가능"
  • 나흘간 14명 사망·12명 실종…내일까지 최고 500mm 폭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