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생리컵 해외직구 안 해도 돼"…롯데마트서 판매

기사입력 2018-06-12 11:25


[사진제공 = 롯데마트]
↑ [사진제공 = 롯데마트]
유해성 논란을 빚은 일회용 생리대의 대안으로 떠오른 생리컵을 대형마트에서도 살 수 있게 됐다.
롯데마트는 오는 13일부터 전 점포와 롯데마트 온라인몰에서 생리컵을 판매한다고 12일 밝혔다.
그 동안 해외 직구로만 생리컵을 살 수 있어 구매 과정이 번거롭고 배송비 부담이 있었다. 그러나 롯데마트가 국내 대형마트 업계에선 처음으로 합리적인 가격에 생리컵을 판매함으로써 이같은 부담을 덜 수 있게 됐다.
롯데마트가 판매하는 제품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의약외품으로 허가받은 '위드컵'이다. 이 제품은 의료용 실리콘으로 제조됐으며 L 사이즈, S 사이즈 등 2종으로 출시됐다.
최대 2년간 위생적으로 사용할 수 있어 일회용 생리

대보다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측면에서도 뛰어나다고 롯데마트는 설명했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대형마트 업계에서 생리컵 출시는 롯데마트가 처음"이라며 "해외 직구 상품보다 합리적인 가격인 데다 배송비나 배송기간에 대한 부담도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방영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