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휘발유·경유 가격 또 연중 최고치…7주연속 상승곡선

기사입력 2018-08-18 11:45 l 최종수정 2018-08-25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이 나란히 7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며 또다시 연중 최고치를 갈아치웠습니다.

오늘(18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8월 셋째 주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된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평균 1.9원 오른 1천618.4원을 기록했습니다.

지난 6월 넷째 주 이후 줄곧 오름세를 이어가면서 최근 5주 연속으로 연중최고 기록을 잇따라 깼습니다. 이는 2014년 12월 넷째 주(1천620.0원) 이후 약 3년 8개월 만에 가장 높은 가격입니다.

자동차용 경유도 전주보다 1.9원 오른 1천419.2원으로, 역시 2014년 12월 넷째 주(1천431.3원)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올들어 가장 높은 가격에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실내 등유는 946.3원으로 1.4원 올랐습니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이 1천595.3원으로 전주보다 1.5원 올랐으며, 가장 비싼 SK에너지는 1.8원 상승한 1천635.0원을 기록했습니다.


지역별로는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평균 2.1원 오른 1천704.2원을 기록했습니다. 대구가 1.8원 오른 1천592.2원으로 가장 낮은 가격에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서울에서 판매된 고급휘발유는 평균 2천1.8원으로, 2015년 8월 셋째 주 이후 처음으로 2천원 선을 돌파했습니다.

같은 기간 주요 정유사의 휘발유 공급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27.4원 오른 1천540.2원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유와 등유도 각각 38.6원과 23.0원 상승한 1천353.3원과 847.0에 공급됐습니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미국

의 원유재고 및 생산량 증가 등의 영향으로 하락했으나 미중 무역 분쟁 완화 기대로 하락 폭은 제한됐다"면서 "국내제품 가격은 기존의 국제유가 상승분이 반영돼 강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습니다.

우리나라가 주로 수입하는 두바이유의 경우 8월 셋째 주 가격이 배럴당 평균 70.8달러로, 전주보다 1.3달러 내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21대 국회, 53년 만의 단독 개원…박병석 국회의장 선출
  • 미 대선 '시계 제로'…코로나 이어 '흑인사망'
  • [단독] 쿠팡 부천센터 이전에도 확진자 있었다
  • [단독] 자살 암시한 10대…'집념의 6시간'
  • 군, 13번 포착하고도 몰라…해상경계 뚫려
  • 문 대통령, 양산 평산마을에 2630.5㎡ 부지 매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