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방통위 "IPTV 연내 조기 활성화 추진"

기사입력 2008-07-02 15:05 l 최종수정 2008-07-02 17: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방송통신위원회는 IPTV가 올해안에 본격적인 서비스를 개시하고 활성화될 수 있도록 10월 중으로 종합계획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주파수 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우량 주파수를 재배치하기로 했습니다.
김지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은 올해안에 본격적인 IPTV 서비스가 시작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이달중으로 시행령과 고시 제정을 완료하고 8, 9월중 사업자 허가절차를 마치는 등 관련 절차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인터뷰 : 최시중 /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7월 중 고시 제정을 완료하겠습니다. 8~9월 사업자 허가절차를 거쳐서 연내에 본격적인 서비스가 시작되도록 하겠습니다."

방통위는 사업자 허가절차가 모두 끝나는 10월중 IPTV 활성화를 위한 종합계획을 마련해 VOD와 TV쇼핑 등 관련 산업도 함께 육성한다는 계획입니다.

주파수 자원의 효율적 활용방안도 새롭게 마련됩니다.

특히 1기가헤르쯔(㎓) 이하 우량 주파수는 사업자간 공정경쟁 환경이 조성되도록 재배치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입니다.

인터뷰 : 최시중 /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사업용 주파수의 재배치 방안을 마련해 9월중에 공청회를 열 것이며, 주파수 경매제도에 대해서도 올해안으로 도입여부를 결정하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9월중 디지털TV 채널 재배치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연내에 국제전기통신연합에서 분배한 4개 대역의 4세대 이동통신 주파수를 확보하기로 했습니다.

방통위는 또 현재보다 10배 빠른 기가급 인터넷 서비스 도입과 광대역통합망 확대 등 네트워크 환경 고도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mbn뉴스 김지훈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국방부 병영생활관 예산 대통령실 이전에 사용...국방부 "장병시설 영향 없어"
  • 김건희 박사논문 5인 서명 '동일인' 추정···교육부 "하자 없다"
  • "저녁밥 거부했다고" 딸 청소기로 때린 친모 집행유예
  • 10월 2일 MBN 뉴스센터 주요뉴스
  • 이양희 부친 언급한 이준석 "사사오입 개헌, 최근과 데자뷔"
  • 귀찮고 부끄럽다는 이유로 '거스름돈 외면'하는 청소년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