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GS25 직원, 사기 용의자 검거 도와 경찰 표창

기사입력 2019-03-19 14:01


지난 6일 사기 피의자 검거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공로를 인정받아 석예담 GS25 담당자가 서울 양천경찰서에서 표창장을 받았다. [사진 제공 = GS리테일]
↑ 지난 6일 사기 피의자 검거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공로를 인정받아 석예담 GS25 담당자가 서울 양천경찰서에서 표창장을 받았다. [사진 제공 = GS리테일]
GS25 직영팀에서 근무하는 석예담 씨(28)는 지난 2월 26일 퇴근길에 서울 강서구 목동 근처 편의점 앞에서 수상한 행동을 하는 A씨를 발견했다. 매장 밖에서 내부를 살피며 불안하게 두리번거리는 것을 본 석씨는 전 주 회의시간에 영업 관리자로부터 공유 받았던 사기 사건을 떠올렸다. 편의점 알바생들을 대상으로 점주의 친구나 지인을 사칭해 돈을 뜯는 사기 용의자에 대한 내용이었다.
GS25는 각 매장에서 범죄나 사건사고가 발생하면 해당 영업팀에서 범죄 내용과 용의자의 인상착의에 대해 공유하며 사례를 전파한다. 대처 및 예방 방법을 안내해 혹시나 발생할지도 모르는 범죄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다
석 씨는 A씨가 약 10분간 7개의 편의점을 들르는 것을 보고 A씨가 용의자임을 확신했다. 경찰에 신고한 뒤 범인의 행방을 놓치지 않기 위해 A씨를 따라붙으며 경찰관에게 현재 위치를 알렸다. 그러다 A씨가 갑자기 택시에 탑승했다. 마음이 급해진 석씨는 택시를 쫓아 100m 가량을 전속력으로 뛰었고, 차량 번호를 경찰에게 반복해 외쳤다. 석씨가 택시를 놓치기 전 경찰차는 택시의 맞은편에 도착했고 경찰은 주변 일대 차량 전체를 멈춰 세운 후 택시에 탄 범인을 검거했다.
석씨는 사기 피의자 검거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공로를 인정받아 서울 양천경찰서로부터 지난 6일 표창장을 받았다. GS리테일은 긴박했던 상황에도 용기를 내 범인 검거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한 석씨에게 CEO 명의의 감사카드와 편지를 전달했

다.
석씨는 "용의자임을 확신한 순간 '잡아야 한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고 놓치면 안된다고 판단해 끝까지 뒤쫓았다"며 "저의 작은 관심과 노력으로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고 생각하니 뿌듯하며, 앞으로도 주변을 세심하게 살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강인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