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굴비 한 두름 사라지고, 초소형 채소 포장 등장하고

이상은 기자l기사입력 2019-06-30 19:41 l 최종수정 2019-07-01 20: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1인 가구를 비롯해 소가족이 늘면서 식품을 포장하는 단위도 변하고 있습니다.
굴비를 판매하는 단위인 두름이 사라지고, 초소형 용량의 채소가 등장했는데요.
이상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백화점 식품 코너에 굴비가 엮여 있습니다.

기존에 굴비 한 세트를 의미하는 단위인 두름, 20마리가 아닌 14마리입니다.

이 백화점에선 지난달부터 굴비를 판매하는 단위를 20마리에서 14마리로 바꿨습니다.

▶ 인터뷰 : 임환균 / 백화점 바이어
- "고객층이 1인에서 3인 가구로 늘어나는 추세임에 따라 전통 규격인 굴비 20미가 과하다는 고객의 반응이…. 전년 동기간 대비 10% 가량 신장하고 있습니다."

1~2인용 가구를 겨냥해 수박은 1통을 4조각으로 잘라 판매하고 있습니다.

이 대형 마트엔 1인용만 파는 간편 채소 코너가 신설됐습니다.

샐러드 채소는 딱 한 번 먹을 양만큼 포장해 팔고 잘게 다진 볶음밥용 채소도 종잇장만큼 얇게 눌러 판매합니다.

파프리카와 두부는 손바닥보다 작은 크기로 담아 팝니다.

다진 생강과 다진 마늘은 손톱만 한 크기로 잘라 압축해 판매합니다.

단위당 가격으로 환산하면 통으로 판매하는 것보다 최소 10%에서 최대 30%까지 더 비싸지만, 소비자들은 이런 소포장이 반갑다는 반응입니다.

▶ 인터뷰 : 오창곤 / 전남 광양
- "저희는 장 볼 때 많이 사는 것보다는 부담되니까 조금씩 사서 여러 번 먹는 걸로 하려고 하죠. 소포장이 괜찮은 것 같아요."

1인 가구는 2000년 222만 가구에서 지난해 579만 가구로 2.5배 이상 급증했습니다.

변화해가는 가족 형태에 식품을 포장하는 단위도 새로워지고 있습니다.

MBN 뉴스 이상은입니다.

영상취재: 한영광 기자, 홍현의 VJ


화제 뉴스
  • 정부 "12월 초까지 하루 400~600명 지속" 강조
  • 윤석열 "직무배제 취소하라"…추미애 상대로 소송
  • 소상공인 "하루하루 버티는 중"…비대면 외식쿠폰 검토
  • 7살 아이 엎드리게 해 때린 또래…직접 찾아가 응징한 아빠
  • '청정지역' 울릉도 확진자 첫 발생…어선 방역 관리 '구멍'
  •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징역 40년…공범들도 중형 선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