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박명수 머리냄새, 다시 시작된 한 머리 두 냄새 ‘굴욕’

기사입력 2013-05-25 20: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무한도전’ 박명수가 머리냄새 때문에 굴욕을 당했다.
박명수는 25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 간다 간다 뿅 간다’에서 친구에게 화해의 편지를 읽어달라는 부탁을 이행하던 중 의뢰인의 친구에게 돌직구를 들으며 멋쩍어 했다.
그는 편지를 읽어주기에 앞서 “‘사무실이 더워 한 시간 동안 부채질을 해 달라’고 신청을 했다”고 밝힌 의뢰인 친구에게 “에어컨을 틀어라. 앞으로 그런 (부탁을) 하지말라”고 독설을 내뱉으며 웃음을 자아냈다.
박명수의 독설에 빈정 상한 친구는 “못 생겼다”고 맞받아쳤다. 또한 “진짜 한 머리 두 냄새가 맞느냐? 맡아봐도 되냐?”고 조심스럽게 제안했다.
그는 예상치 못한 제안에 당황하지만 이내 동의하고 친구에게 머리를 가져다댔다. 그 순간 친구는 “냄새가 더럽다”고 박명수에게 굴욕을 안겨줘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MBN스타 여수정 기자]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박진 해임건의안' 민주당 단독 처리…"협치 파괴" vs "책임 마땅"
  • 북한, 5일 동안 3번째 탄도미사일…한미일 연합훈련·해리스 부통령 방한 겨냥했나
  • 신림동 고시원 건물주 살해 혐의 30대 남성 구속
  • 수십 명이 두목에 90도 인사…업소 갈취·9천억 도박 조폭 107명 검거
  • 김진태 강원지사 "내 이야기다" 한마디에 영화 흥행 차질 항의
  • "'필로폰 투약' 돈스파이크의 다중인격·의처증은 대표적 마약 부작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