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울랄라세션 김명훈 “故 임윤택 응원 문자 부재…많이 그립다”

기사입력 2013-06-27 20:07 l 최종수정 2013-06-27 20:31


[MBN스타 송초롱 기자] 울랄라세션 김명훈이 임윤택이 가장 그리운 순간으로 응원 문자의 부재를 꼽았다.
27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연건동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에서 울랄라세션의 새 미니앨범 ‘메모리’(MEMORY’) 발매기념 쇼케이스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김명훈은 임윤택이 가장 그리운 순간을 묻는 질문에 “앨범 작업 다 끝냈는데 형의 응원 문자가 너무 그립더라”며 말문을 열었다.
김명훈이 임윤택이 가장 그리운 순간으로 응원 문자의 부재를 꼽았다. 사진=이현지 기자<br />
김명훈이 임윤택이 가장 그리운 순간으로 응원 문자의 부재를 꼽았다. 사진=이현지 기자
그는 “살아있을 때, 멤버들에게 자주 응원 문자를 보냈다. ‘고생했다’ ‘사랑했다’ 짧은 단어지만 힘이 됐다”며 “그런 형이 없다고 생각하니 슬펐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박승일은 “녹음을 다 끝내고 만든 곡을 다 듣는데, 마지막 트랙이 나올 때 윤택이 형이 생각나더라. 그때 많이 울었다”고 덧붙였다.
울랄라세션이 임윤택을 떠나 보낸 후 처음으로 만든 새 앨범 ‘메모리’는 기존에 보여

줬던 퍼포먼스가 아닌 음악적 깊이와 진정성을 담아냈다.
타이틀곡 ‘한사람’(I’ll be there)은 자신들의 힘들었던 무명 시절을 함께 하고 서로 이해 할 수 있는 뮤지션과 호흡을 맞춰가며 만들어 낸 작품이다.
한편, 울랄라세션는 같은 날 정오 새 앨범 ‘메모리’의 음원을 공개했다.
송초롱 기자 twinkle69@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