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낸시랭 “나의 2세는 정신세계가 평범했으면…”

기사입력 2013-10-09 19:13 l 최종수정 2013-10-09 19: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대중문화부] 팝 아티스트 낸시랭이 “내 아이는 나의 정신세계를 닮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9일 방송 예정인 E채널 ‘용감한 기자들’는 ‘환상의 파트너’를 주제로 다양한 토크가 진행됐다. 이날 화제부 기자가 DNA 검사를 통해 결혼상대를 찾아보는 신종 결혼정보회사에 대한 취재담을 털어놨다.

이를 듣던 MC 신동엽이 패널들에게 “나의 2세가 나와 닮지 않았으면 하는 것이 있느냐”고 물었고, 이에 낸시랭은 고민 없이 ‘나의 정신세계’라고 답했다.

낸시랭은 “앞서가고 창의적이면 사는 게 피곤하다”며 “내 아이는 평범하게 살았으면 좋겠다”고 의외의 발언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사진제공= 티캐스트
사진제공= 티캐스트
또한 낸시랭과 함께 ‘용감한 기자들’의 패널로 출연중인 김태현과 김정민은 각각 ‘머리 크기’와 ‘긴 허리

길이’를 2세가 닮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특히 김태현은 김정민을 향해 “너랑 나랑 결혼하면 큰일나겠다”고 발언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환상의 파트너’를 주제로 연예, 사회 등 다양한 분야의 기자들이 입담을 펼친 ‘용감한 기자들’ 30회는 9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mkculture@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사흘 만에 또 미사일 도발…한미 연합훈련 반발 무력시위
  • [정치톡톡] 이준석 운명은? / 국민의힘 운명도 관건 / 조기 전대 가능할까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혼인 8일 만에 남편 때려 숨지게 한 아내…징역 10년
  • 크림만 바르면 사라지는 쥐젖?…"효과 검증 안 돼"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