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윤인구 아나운서 억울해서 어쩌나" 낙하산 MC 김동우 논란…무슨 일?

기사입력 2013-11-01 11: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동우 아나운서’ ‘윤인구 아나운서’

방송 프로그램 `TV쇼 진품명품`의 녹화 중단 사태가 발생한 가운데 원인이 김동우 아나운서와 윤인구 아나운서의 갈등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달 22일 KBS PD협회 등에 따르면 KBS 측은 개편 후 첫 녹화를 하루 앞둔 10월 16일 프로그램 진행자를 기존의 윤인구 아나운서에서 김동우 아나운서로 교체하라고 통보했습니다.

KBS 측은 "윤인구 아나운서가 장기간 프로그램을 진행했고 다른 프로그램 진행도 병행하고 있기 때문에 진행자를 교체의 이유다"라고 밝혔습니다.

윤인구 아나운서는 2009년 봄부터 4년 반이 넘는 기간 동안 `TV쇼 진품명품`을 진행해 왔습니다.

이에 대해 KBS PD협회, `TV쇼 진품명품` 제작진,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등은 "제작 자율성을 침해당했다. 명분 없는 MC 교체를 중단하라"며 "이번 MC 교체에는 `타당한 이유`와 `다수의 후보`도 없었으며 `과정`도 없었다. 더군다나 제작 PD 누구도 동의하지 않은 일방적인 결정과 통보로 자행되고 있다"며 `낙하산 MC`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습니다.



한편 31일 KBS에 따르면 KBS 1TV `TV쇼 진품명품`은 이날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녹화 예정이었으나 제작진이 진행자 교체 문제로 반발하면서 녹화가 무산됐습니다.

당시 현장에는 기존 진행자인 윤인구 아나운서와 새로운 진행자인 김동우 아나운서가 모두 대기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부 매체에 따르면 다시 김흥수 아나운서 실장과 황수경 아나운서 부장 등은 윤인구 아나운서에게 녹화장에서 나오라고 지시하는 과정에서 고성이 오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결국 청원경찰까지 동원됐고 `진품명품`에 출연하는 감정위원들은 "이런 분위기에서는 더 이상 녹화에 참여할 수 없다"며 녹화장을 빠져나가면서 녹화가 중단됐습니다.

`진품명품` 제작진 측은 "우리의 의견이 수렴이 되지 않은 진행자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최악의 경우 일요일 생방송까지 생각하고 있다. 사

측이 MC 선정 과정에서 우리의 의견을 수렴해줬으면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동우 아나운서 소식에 네티즌들은 “김동우 아나운서, 아나운서들 예고없이 바뀌는 거 비일비재하다더니 진짜였네” “김동우 아나운서, 정말 낙하산 인사인건가” “김동우 아나운서로 바뀌다니 윤인구 아나운서 억울해서 어쩌나”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KBS]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세계 4위 목표' 한국 방산 역량 주목한 외신
  • 민주당 "협치 포기한 정부·여당의 '비밀 만찬' 한심하기만 해"
  • "428억 원 이재명 측에 나눠주기로"…과거 발언 인정 주목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수능 전국 2등' 아들 사망 군 부실 수사 의혹...재정 신청 기각
  • [카타르] 브라질 네이마르·다닐루 부상으로 2차전 결장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