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원더걸스가 아닌 솔로가수 핫펠츠로 나서는 예은의 자세

기사입력 2014-07-28 11: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송초롱 기자] 따라 하기 쉬운 춤, 대중적인 멜로디로 전 국민의 사랑을 받아오던 원더걸스 예은이 걸그룹이 아닌 솔로가수 핫펠트로 홀로서기에 도전했다.

그동안 원더걸스는 ‘텔 미’(tell me) ‘쏘 핫’(so hot) ‘노바디’(nobody) 등을 연이어 히트시키며 대국민적인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리더인 선예가 작년 1월 결혼 후 일반인의 삶을 살고 있고, 막내 소희는 그룹에서 나와 가수가 아닌 연기자로 새로운 시작을 하는 등 각자 개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예은은 뮤지컬과 드라마 등 연기 분야에서 개인 활동을 펼치기도 했지만, 가수로서의 역량도 보여주기 위해 솔로가수에 도전했다.

걸그룹이 솔로가수로 홀로서기에는 많은 어려움이 뒤따른다. 멤버들과 나눠서 하던 파트도 혼자 소화해야 함은 물론, 무대도 오롯이 자신의 에너지로 모두 꾸며야하기 때문이다. 이에 예은은 만만의 준비를 하고 있다는 관계자의 전언이다.

예은은 첫 미니앨범 ‘미?’(Me?)의 전곡 작사, 작곡, 편곡은 물론 뮤직비디오 및 재킷 등 프로듀싱까지 참여하며 앨범 작업에 큰 애정을 쏟았다.

또 원더걸스의 혜림과 빈지노가 피처링으로 함께 하고 원더걸스 유빈이 뮤직비디오 참여 및 다큐멘터리 감독으로 활약한 점을 알리며 콜라보레이션 결과물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원더걸스의 대중적인 음악과는 전혀 다른 길을 택했다. 그룹 활동에서 보여주지 못했던 자신의 음악적 색깔을 보여주기로 한 것. 티저 사진부터 예사롭지 않은 분위기를 뽐내고 있다.

예은은 “원더걸스 활동 때처럼 대중적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었겠지만 내가 하고 싶고 할 수 있는 음악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성적적인 부분에서 성과를 보여주지 못하더라도 첫 번째 솔로 앨범인 만큼 나의 색을 제대로 보여주고 싶다. 내가 예은이 아닌 핫펠트로 나오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설명했다.

여름

섹시 경쟁에 나선 씨스타, 걸스데이 등 수많은 걸그룹, 섹시의 끝판왕을 노리고 있는 현아까지 어느 때보다 불꽃 튀는 대결이지만, 예은은 의연한 모습이었다. 대세를 따른 것이 아닌 자신의 매력으로 채운 솔로 앨범을 준비하고 있는 예은의 모습은 음악 팬들의 눈길을 모으고 있다.

송초롱 기자 twinkle69@mkculture.com/@mkculture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빚 빨리 갚겠다는데도"···서민 옥죄는 중도 상환 수수료, 3조 5000억
  • 우크라이나 요충지 탈환에 '뿔난' 푸틴···NYT "핵 사용 위기 커져"
  • 권성동 "외교참사 주장, '주술용 주문'일 뿐" vs 민주 "국제적 망신"
  • "저녁밥 거부했다고" 딸 청소기로 때린 친모 집행유예
  • 이양희 부친 언급한 이준석 "사사오입 개헌, 최근과 데자뷔"
  • 귀찮고 부끄럽다는 이유로 '거스름돈 외면'하는 청소년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