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룸메이트 윤아, 이국주 개그에 박장대소…써니 “이겨내야 해” 조언

기사입력 2014-10-19 23: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룸메이트 윤아, 특유의 밝은 분위기 눈길

룸메이트 윤아가 이국주의 개그에 자지러지게 웃었다.

19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2’(이하 ‘룸메이트’)에서 룸메이트의 친구로 성북동 집을 찾은 가수 채연, god 데니안, 소녀시대 윤아의 모습이 그려졌다.

윤아의 등장에 성북동 집에 들썩였다. 윤아는 특유의 친화력으로 금세 분위기에 적응했고, 특히 스케줄을 마치고 뒤늦게 집으로 들어온 이국주의 개그에 매우 즐거워했다.

룸메이트 윤아
↑ 룸메이트 윤아
이후 이국주가 집안 곳곳을 구경을 시켜주며 “이렇게 집 구경을 다 했는데, 집을 살거냐 말거냐”며 부동산업자로 변신했다.

이에 윤아는 계단에 주저앉아 눈물까지

흘리며 박장대소했다. 윤아의 웃음에 써니는 “이겨내야 돼. 여기서 이겨내지 못하면 다음 개그를 들을 수 없다”고 거들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룸메이트 윤아의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룸메이트 윤아, 정말 예쁘다” “룸메이트 윤아, 이국주 개그에 정말 재밌어 하더라.” “룸메이트 윤아 나온 거 보니 성격이 화통한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한 방으로 끝낸다…'괴물 미사일' 벙커버스터 최초 공개
  • 야 "기어이 국민과 대결" vs 여 "이재명 욕설 찾아봐라"…공방 '절정'
  • 엘리자베스 여왕 관 지키던 '경비병' 숨진 채 발견
  • '박민영 열애설' 이후 하루 만에...사외이사 사임
  • 현대아울렛 지하 승강기서 '생존 위한 손자국' 확인... 휴대전화 2개 발견
  • '나쁜 손'?…추락 하는 소녀 구하려다 '역풍'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