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피노키오’ 이종석, 신정근에 박신혜 향한 사랑 들켰다…“오래됐다”

기사입력 2014-11-20 22: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이다원 기자] 배우 이종석이 신정근에게 박신혜를 향한 사랑을 들켰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피노키오’에서는 달포(이종석 분)가 달평(신정근 분)에게 인하(박신혜 분)를 향한 마음을 고백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달평은 옥상 위에서 인하를 지그시 바라보는 달포의 눈길을 눈치 채고 그를 밖으로 불렀다. 달평은 달포에게 “인하를 마음에 품고 있느냐”고 직설적으로 물었고, 깜짝 놀란 달평은 고개를 숙일 수밖에 없었다.

달포는 달평이 “인하도 같은 마음이냐”고 묻자 “걘 제가 그런 마음인 줄도 모른다”며 “언제부터였는지 잘 모르겠다. 오래됐다는 것 밖에”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러자 달평은 “인하는 내게 하나밖에 없는 귀한 딸이라 곱고 예뻐. 그래서 다치지 않고 평탄하게 살았으면 좋겠다. 인하 짝으로 누가 와도 눈에 차지 않을 거다. 이몽룡 보다 잘난 놈을 데리고 와도 물고 뜯고 할 것”이라고 속내를 표현했다. 그의 솔직한 말에 달포는 “내가 많이 부족하다. 근본도 모르는 고아고 돈도 없는 백수”라며 “가당치 않은 것 안다. 욕심내본 적 없다.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어렵게 다짐했다.

사진=SBS 방송 캡처
↑ 사진=SBS 방송 캡처


한편 ‘피노키오’에서는 기자가 되기 위해 언론고시에 도전하는 달포의 노력이 그려졌다.

이다원 기자 edaone@mkculture.com / 트위터 @mkculture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공공기관 기관장 전용차량 운행기록은 '빈칸'…전수조사 676곳 중 22%
  • 윤 대통령 부부 옆에 선 여성…알고보니 현대가 며느리
  • 지하 화물차 옆 불길 시작…출입구 6개 중 2개만 열려 "법 강화 필요"
  • "이대로 투표 어렵다" 선관위에 지자체 공문 전달 안 한 행안부
  • 23년 전 '이해민 살인사건' 범인 종신형 취소 석방에 유족 항소
  • 서울의대 출신 유튜버, 동문 여의사 '외모 품평'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