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미스터백’ 이준, 전국환에 회장직 넘겼다

기사입력 2014-11-20 22: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박정선 기자] ‘미스터백’ 이준이 전국환에게 회장직을 넘겨줬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미스터 백’에서 최대한(이준 분)은 최신형(최고봉/신하균 분)을 제치고 법적인 상속자 지위를 얻었다.

이날 대한은 회장직에 앉아 회사의 행사에 나갔다가 노숙자로 전락한 신형을 만나게 된다.

사진=방송캡처
↑ 사진=방송캡처

이후 대한은 임원회의에서 “내가 대외적으로 이미지도 좋지 않고, 뭘 모른다”며 “그래서 나를 대신할 분을 이 자리에서 말씀드리려고 한다”고 말문

을 열었다.

이어 그는 “아버지 다음으로 이 대한을 위해 가장 애써주신 최영달 상무님이 회장직을 맡아주셨으면 한다”고 회사상속을 포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후 홍지윤(박예진 분)은 회사 경영을 맡으라고 설득했지만, 대한은 끝까지 뜻을 굽히지 않았다.

박정선 기자 composer_js@mkculture.com / 트위터 @mkculture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7명 숨진 현대아울렛 합동감식…담배꽁초 없고 전기차 폭발도 아니다?
  • '아빠 힘든 일 하지 마세요' 그 말이 마지막…아들 잃은 아버지는 눈물만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단독] 제명된 변호사가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박유천 "국내서 활동하게 해달라" 신청…법원서 '기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