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신해철 팬클럽, '신해철법' 제정 촉구 서명운동

기사입력 2014-12-17 10:04

지난 10월 세상을 떠난 가수 신해철의 팬클럽이'신해철법' 제정을 촉구하는 릴레이 서명 운동을 전개합니다.

고(故) 신해철의 소속사인 KCA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신해철 팬클럽인 '철기군'은 27일 서울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열리는 '넥스트 유나이티드 콘서트'에서 신해철법 제정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합니다.

팬클럽이 제정을 요구하는 '신해철법'의 정확한 명칭은 '의료분쟁조정법 개정안'. 의료사고가 발생하면 의료기관의 동의와 상관없이 조정 절차가 개시토록 하는 것이 골자입니다.

신해철 사망 이후 이 법안의 필요성이 대두하지만 의료계의 강한 반발로 법 제정은 뚜렷한 진전을 보이지 않는 상태입니다.

현재 포털사이트에서도 신해철법 제정을 위한 서명 운동이 진행 중입니다.

KCA엔터테인먼트는 "철기군이 콘서트에서 서명운동을 하고 싶다는 의견을 전해와 팬들의 뜻을 존중하고자 함께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민물장어의 꿈'이

라는 부제가 붙은 이번 넥스트 유나이티드 콘서트에는 넥스트역대 멤버들과 신성우, 엠씨더맥스 이수, 김진표, 김원준, 홍경민, K2 김성면, 크래쉬 안흥찬, 변재원 등 동료 가수들이 스페셜 보컬로 합류해 팬들과 고인을 추억하는시간을 가질 예정입니다.

콘서트 수익금은 전액 고인의 두 자녀를 위한 장학금으로 쓰인다. 티켓은 인터파크에서 예매할 수 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