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고속도로교통상황, 광복절 연휴 마지막 정체현상…"오후5~6시 절정"

기사입력 2015-08-16 15:30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권인경 인턴기자]
광복절 연휴 마지막 날인 16일 오늘, 귀경 차량이 몰리면서 오후 들어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현상을 빚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까지 수도권으로 18만대가 들어왔으며, 자정까지 25만대가 더 들어올 것으로 보인다.
평상시 휴일 수도권 유입 차량이 39만대임을 고려하면 사흘 연휴를 맞아 귀경 차량이 4만대 가량 더 늘어난 셈이다.
오후 2시 현재 귀경 차량이 늘어나면서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입장휴게소∼안성나들목 6.3㎞ 구간과 달래내고개∼양재나들목 3.5㎞ 구간, 양재나들목∼서초나들목 2.5㎞ 구간이 정체 현상을 보이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도 서울 방향 당진나들목∼송악나들목 8.3㎞ 구간, 송악나들목∼행담도휴게소 3㎞ 구간, 행담도휴게소∼서평택나들목 10.1㎞ 구간, 광명역나들목∼일직분기점 2.8㎞ 구간, 일직분기점∼금천나들목 3.5㎞ 구간 등에서 차량 이동이 시속 20∼30㎞대로 서행하고 있다.
서울양양(춘천)고속도로는 서울 방향 설악나들목∼서종나들목 13.8㎞ 구간과 강촌나들목∼설악나들목 15.5㎞ 구간이 시속 10∼20㎞대로 더딘 모습을 보이고 있다.
영동고속도로는 인천방면 장평나들목∼면온나들목(6㎞), 새말나들목∼원주나들목(13.9㎞), 여주나들목∼여주분기점(5.8㎞), 여주분기점∼여주휴게소(3.8㎞), 횡계나들목∼진부나들목(14.2㎞), 진부나들목∼속사나들목(7.3㎞) 등 총 51㎞ 구간에서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전국 주요도시에서 서울까지 걸리는 시간은 오후 2시 승용차 기준 울산 5시간20분, 부산 5시간10분, 목포 4시간30분, 대구·강릉 4시간20분, 광주 3시간50분, 대전 1시간50분 등이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오늘 귀경 차량 정체는 오후 5∼6시에 절정을 이루고 오후 11시를 전후해 대부분 해소될 것”이라며 “오후 들어 귀경 차량이 일찍 몰리면 정체 해소 시간이 좀 더 앞당겨질 수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주요 도로는 수도권 진입하는 지점의 상습 정체구간이 주로 밀리는 상황”이라며 “이후 차량이 늘어남에 따라 수도권쪽으로 정체구간이 좀 더 길어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다만 서울춘천고속도로 등 일부 도로에서는 밤늦게까지 정체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한국도로공사는 전국 고속도로 이용 차량은 384만대로 평상시 주말 교통량 361만대보다 다소 많을 것으로 내다봤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