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홍석천, 커밍아웃 당시 父 심정 듣고 ‘오열’

기사입력 2016-02-09 14:43 l 최종수정 2016-02-09 14:45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홍석천이 커밍아웃 당시 아버지의 마음을 처음 듣고 폭풍 눈물을 흘렸다.
홍석천은 최근 SBS ‘나를 찾아줘’에 아버지와 함께 출연, 17년 전 커밍아웃 당시 아버지의 마음을 처음으로 듣고 오열했다.
녹화 당시 ‘가상실종’된 아버지를 홍석천이 각종 단서를 동원해 찾아내는 심리추리쇼가 펼쳐졌다. 다섯 명의 트루맨이 아버지의 대역으로 출연했다. 그 중 단 한 명의 트루맨만이 진짜 아버지의 지령을 받고 움직이며, 진짜 아버지의 트루맨을 홍석천이 오감을 동원해 찾아내야 하는 상황이었다.
이날 ‘나를 찾아줘’ 녹화 현장에서는 홍석천의 추리를 돕기 위해 홍석천 부자만의 추억과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이날 공개된 VCR에서는 17년 전 커밍아웃 직후 홍석천이 한국으로 귀국하던 날, 수많은 기자들 사이에서 아들 홍석천을 지키기 위해 직접 공항에 나간 아버지의 모습이 포착됐다.
아버지는 스튜디오에서 “자식이 아픈데 아버지가 어찌 안 아플 수가 있겠나”고 담담히 당시의 심경을 고백했다. 이에 홍석천

은 녹화를 잇지 못하고 말없이 폭풍 눈물을 흘려 모두를 뭉클하게 만들었다.
그 어떤 부자보다도 사연 많은 홍석천 부자의 가슴 찡한 스토리에 MC 김성주마저도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트루맨의 입을 통해 전해지는, 아들을 향한 아버지의 진심은 9일 오후 8시 35분 ‘나를 찾아줘’를 통해 공개된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