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난폭운전도 처벌, 12일부터 새로운 도로교통법 시행…적발시에는?

기사입력 2016-02-12 16:11

난폭운전도 처벌, 12일부터 새로운 도로교통법 시행…적발시에는?

이제는 보복운전뿐만 아니라 난폭운전도 처벌이 가능해진다.

경찰청은 11일 “난폭운전에 대한 처벌 조항이 신설된 개정 도로교통법이 12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난폭운전'을 하다 적발되면 1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난폭운전도 처벌
↑ 난폭운전도 처벌
지금까지는 특정인의 차량 운행을 고의로 방해하거나 폭력을 휘두르는 '보복운전'만이 형사처벌 대상이었다. 보복운전이 특정인을 겨냥한 범죄라면, 난폭운전은 도로 위의 불특정 다수에게 교통상 위험을 안기는 행위를 말한다.

경찰은 신호 위반, 중앙선 침범, 과속, 횡단·유턴·후진 금지 위반, 진로 변경 방법 위반, 급제동, 앞지르기 방법 위반, 안전거리 미확보, 소음 발생 등 9개 위반 행위 중 두 가지 이상을 연달아 하거나 하나의 행위를 지속·반복해 다른 운전자에게 위협을 가하는 것을 난폭운전으로 규정했다.

차량 사이로 잇따라 급차로변경을 하며 지그재그로 운전하는 일명 '칼치기', 중앙선을 침범해 반복적으로

앞지르기하는 행위, 앞차가 느리게 간다고 바짝 붙어서 지속적으로 경적을 누르는 행위 등이 난폭운전에 해당한다.

난폭운전자에게는 형사처벌에 더해 벌점 40점이 추가로 부과된다. 난폭운전자가 구속되면 면허 취소, 불구속 입건될 경우 40일 이상 면허 정지와 6시간의 특별교통안전교육을 받아야 한다.

난폭운전도 처벌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