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황수경 “결혼 17년차, 남편과 여전히 소통 잘 된다”

기사입력 2016-03-28 10:55 l 최종수정 2016-03-28 13: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방송인 황수경이 현재의 남편과 결혼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28일 오후 방송 되는 OtvN 드라마톡 '금지된 사랑' 6화에서는 가정에 무관심한 남편 탓 갈등을 겪는 한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극 중 문제의 아내는 아이 교육 상담 차 만나게 된 축구교실 코치와 사랑에 빠지고 만다. 이기적인 남편과 달리 다정한 그에게 이끌린 아내는 결국 선을 넘었으나 두 사람 사이 또 다른 여자가 등장하면서 반전에 반전이 거듭된다. 미니 드라마를 본 출연진은 이들이 파국을 맞게 된 원인을 두고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
특히 MC 황수경은 "누구 한 명의 손을 들어주기 힘들 정도로 어려운 문제"라고 운을 뗐다.
그는 "(내가) 남편과 결혼한 이유는 대화가 통하는 사람이라 여겼기 때문"이라며 "결혼 17년차인 지금도 하루 동안 있었던 일들을 남편과 서로 털

어놓으며 소통한다"고 부부간 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여자친구를 만날 때면 아기가 된다'는 유상무는 이날 황수경에게 '애교 특강'을 펼쳐 스튜디오를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금지된 사랑'은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재구성한 미니 드라마와 그 속에서 인간의 천 가지 얼굴과 욕망에 관한 이야기를 나눠보는 프로그램이다.
kiki2022@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원진 "이준석, 2~3월 신당 창당 가시화…여권 분할 필연적"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中 억만장자 류차둥, 4년 만에 여대생 성폭행 사건 합의
  • [영상] 카리브해서 발견된 동글동글한 파란색 생물체 정체 '화제'
  • 푸틴의 '전쟁 동원령'에 반발…투신한 20대 러시아 래퍼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