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인터뷰①]유준상 “감독님과의 약속 때문에 출연…적은 분량에 당황”

기사입력 2016-09-07 17: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배우 유준상이 영화 ‘고산자’에 대한 애착을 드러내며, 극중 캐릭터였던 ‘흥선대원군’을 다시금 연기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유준상은 7일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영화 ‘고산자’(강우석 감독)의 출연을 약속한 뒤 원작 소설을 찾아 읽어 봤다. 내가 맡은 흥선대원군에 대한 이야기는 달랑 한 페이지더라. 매우 당황스러웠다”고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그는 “생각보다 분량이 너무 없어서 혹시 역할이 없는 건가 싶었다”면서 “일전에 감독님과 어떤 역할이든 출연을 약속했던 터라, 주어진 여건 안에서 잘 해내야지 생각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극중 대사나 분량이 많으면 그 인물의 성격을 보여줄 기회가 많지만, 나의 경우는 몇 장면만으로 함축적으로 인물을 표현해야하니 부담감이 컸다”고 설명했다.
“김정호 선생과 마찬가지로 흥선대원군 역시 역사적 기록이 별로 없어요. 더군다나 흥선대원군의 예술적인 열정이나 아들 고종에 대한 숨겨진 이야기 등은 여전히 역사 연구의 과정 안에 있기 때문에 적절한 수위로 인물을 그려야 했어요. 장면 하나 하나에 많은 공을 들일수밖에 없었죠. 인물에 대한 탐구로 시작했지만, 그 과정이 흥미로웠고 개인적으로도 의미 있는 작업이 됐어요.”
유준상은 극중 김정호(차승원)와 대립각을 이루는 흥선대원군으로 분한다. 어린 아들 고종을 앞세워 실세로 조선을 장악한 그는 권력을 공고히 하기 위해 대동여지도를 독점하려고자 한다. 군현의 조직과 군사시설, 물류유통의 경로를 한눈에 파악하는 데 없이 완벽한 대동여지도의 우수성을 단 번에 알아보는 인물이다.
“흥선대원군에 대한 색다른 시선은 난을 치는 장면에서 극대화 되는데, 중요한 장치인 만큼 이 장면을 위해 꽤 긴 시간을 투자했어요. 난 그리는 법을 배우기 위해 미술 선생님을 만나 그의 주변 역사학자들을 알게 됐고, 덕분에 흥선대원군과 김정호에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듣게 됐어요. 이런 흥미롭고 재미있는 이야기, 그리고 우리가 꼭 알아야 할 의미있는 인물을 다룬 작품이라면 더 잘 해야겠다는 마음이 점점 커졌죠.”
그는 “애착이 커진 만큼 준비를 열심히 했는데, 그것에 비해서는 (흥선대원군을) 제대로, 마음껏 보여드리진 못 한 것 같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이번 영화를 계기로 드라마나 다른 영화를 통해 제대로 흥선대원군을 연기해보고 싶다. 나만의 인물로 다시 표현해보고 싶다”며 힘주어 말했다.
또한 영화 ‘고산자’에 대해 “자극적인 스토리, 화려한 볼거리에 치중한 작품들이 많은 요즘 보기 드물게 우직하고 착한, 온 가족이 편안하게 볼 수 있는 잔잔한 감동이 살아있는 작품”이라며 “친숙하지만 우리가 잘 알지 못했던 인물들의 이야기를 통해 다시금 역사의 한 페이지에 관심을 가지게 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경쟁작 ‘밀정’과의 승부에 대해서는 “항상 어떤 작품 선보일 땐 경쟁작이 있기 마련”이라며 “어떤 경쟁 작이든 크게 신경 쓰진 않는다. 영화는 관객층이 워낙 두터운 장르이기 때문에 ‘밀정’도 ‘고산자’도 다양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서로 다른 색깔을 지닌 작품들이라 그 재미와 느낌도 다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강우석 감독)는 역사상 가장 위대한 지도를 그린 ‘지도꾼’ 김정호(

차승원)의 숨겨진 이야기를 담았다. 조선의 진짜 지도를 만들기 위해 두 발로 전국 팔도를 누빈 그는 지도에 미친 사람이라는 손가락질에도 아랑곳 않고 오로지 지도에 몰두한다. 나라가 독점한 지도를 백성들과 나누고자 하는 일념 하나로 혼신을 다하지만 어느새 하나뿐인 딸 ‘순실’을 잃게 될 위험에 처한다. 오늘(7일) 개봉한다.
kiki2022@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뒤늦은 소방서장 지휘권 행사…'골든타임 허비' 집중 수사
  • 내일은 철도도 멈춘다…대체인력 4천6백 명 긴급투입
  • 이별통보한 연인 19층서 밀어 살해한 30대…2심서도 징역 25년
  • [카타르] 벤투 "김민재, 포르투갈전 출전 불확실…내일까지 상황 봐야"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 해운대서 70대 대리기사가 몰던 차량…택시·구조물 들이받고 전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