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혼술남녀’ 공명, 박하선 지키는 ‘직진연하남’ 맹활약

기사입력 2016-09-21 10: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슈팀] tvN 월화드라마 ‘혼술남녀’에서 새싹 공시생 진공명으로 열연 중인 공명이 안방극장 누나들의 '로망스남'으로 마음에 불을 지피고 있다.
지난 '혼술남녀' 5회 방송에서 진공명(공명 분)은 박하나(박하선 분)에게 더 적극적으로 다가가 애정 공세를 펼쳤다. 강사인 하나에게 목캔디를 전해주며 "관심 있으면 다 보인다"고 말하는가 하면, "너는 내 애제자 1호"라고 말하는 하나에게 "애제자 말고 남친하면 안될까요?"라고 깨알같이 당찬 고백을 해 설렘을 유발했다.
사진=혼술남녀
↑ 사진=혼술남녀
이어 6회에서도 공명의 매력은 더해졌다. 하나가 쓰러졌다는 소식을 듣고 단번에 달려온 공명은 하나를 직접 집에 데려다줬다. 또한, 비 피해로 침수된 하나의 집에서 열심히 물을 퍼다 나르며 흑기사 면모로 여심을 자극했다. 특히, 우울한 하나를 위해 다정하게 챙기고 위로하기도 하고, 하나를 자신의 어깨에 기대게 하면서 "쌤. 역시 남친 있어야겠네요. 그냥 내 여자 합시다"라며 돌직구 사랑 고백을 한 공명은 여성 시청자들의 밤잠을 설치게 하기에 충분했다.
이처럼 공명은 말 한마디만으로도 누나들의 마

음을 설레게 했다. 때로는 귀여운 소년 같다가도 때로는 박력있는 연하남 캐릭터의 화수분같은 매력을 십분 발휘, 캐릭터의 맛을 제대로 살리고 있다. 여기에 공명의 자유자재로 오가는 섬세한 감정 표현력은 한층 더 성장된 연기를 선사하며 캐릭터의 호감도를 상승시킴과 동시에 극에 생기를 불어넣고 있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尹대통령 "北, 핵무기 사용 기도한다면 압도적 대응 직면할것"
  • 윤 대통령 부부 옆에 선 여성…알고보니 현대가 며느리
  • 23년 전 '이해민 살인사건' 범인 종신형 취소 석방에 유족 항소
  • 강남서 '쓰레기 봉투'에 구겨져 유기된 강아지 발견
  • "주사 잘 놔요?" 돈스파이크, 간호사에 보낸 메시지 재조명
  • 러시아 '동원령' 내려진 뒤 빅토르 안 근황…한국서 반신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