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광수, `마음의 소리`로 입증한 배우의 저력

기사입력 2017-01-07 13:43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배우 이광수가 KBS 2TV 시트콤 ‘마음의 소리’로 저력을 입증했다.
‘마음의 소리’가 지난해 11월 7일 첫 공개를 시작으로 지난 6일 공개된 최종회까지 60일간의 대장정을 펼쳤다. 주인공 조석 역을 맡은 이광수는 빈틈없는 연기력으로 극의 중심을 이끌며 눈부신 활약을 했다.
이광수는 원작 속의 조석 캐릭터와 완벽한 싱크로율을 빚어내며 ‘웹찢남(웹툰을 찢고 나온 비주얼)’이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여기에 이광수가 뿜어내는 친근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더해 ‘이광수=조석’이라는 공식을 성립시켰다.
또 이광수는 시트콤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 지난 11월, 웹을 통해 첫 공개된 ‘마음의 소리’를 향한 대중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3천 만뷰를 넘어서며, 역대 웹드라마 전체 조회수 1위, 전체 구독자수 1위에 등극하는 기염을 토했다.
중국 온라인 사이트에서도 조회수 1억뷰를 돌파하며 한국 드라마의 위상을 높였다. 또한, 공중파에서 역시 더욱 화끈하고 강력하게 나타나 안방극장에 웃음과 힐링을 선사했다. ‘신드롬’이라 해도 부족함이 없었던 것.
시트콤 속 이광수가 발산하는 에너지는 특히 독보적이었다. 그는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와 능청스러운 현실연기로 매주 화제를 몰았다. 그는 폭소를 자아내는 코믹한 연기에 달콤살벌한 핑크빛 로맨스까지, 등장인물들과 쫄깃한 케미를 주고받았다. 탄탄한 연기력에 유쾌함을 더해 안방극장에 시트콤 바람을 몰아넣었다.
패러디 장면에서는 신선한 즐거움을 선사했다. 그는 예능과 영화, 드라마까지 패러디로 새롭게 재탄생시키며 예상치 못한 전

개를 그려 보는 재미를 더했다. 이광수는 그야말로 ‘인생연기’를 펼치며 극 안에서 빛나는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광수의 ‘마음의 소리’에서 배우로서의 저력을 과시했다. 그는 탄탄한 연기력으로 드라마의 중심을 이끌고,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키며 시트콤 계의 왕좌에 올랐다.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