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종합]`황금빛 내 인생`천호진, 상상암은 오진…진짜 위암 판정

기사입력 2018-02-18 23: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준혁 객원기자]
천호진이 상상암이 아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18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제 47회에서는 서지수(서은수 분)의 정체와 서지안(신혜선 분)의 가짜 딸 행세 사건이 대중들에게 공개되는 전개가 펼쳐졌다.
노양호 회장(김병기 분) 병실에 들어선 최재성(전노민 분)은 무릎 꿇은 서태수(천호진 분)를 일으켜세우고 같이 병원을 나왔다. 서지수와 서지안이 바뀌치기 됐었다는 사실도 이미 퍼졌다는 것을 그제서야 전해들은 서태수는 최재성에게 납치범 누명을 뒤집어쓰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최재성은 노 회장의 협박대로 일이 흘러가지 않게끔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최재성을 찾아온 최도경(박시후 분)은 25년 전 최은석 실종 사건에 대한 진상을 전해듣고 충격에 빠졌다. 그리고 대화 중에 딸 바꿔치기 관련 기사를 접하고 서지안에게 서지수와 피신해 있으라고 당부했다. 최도경과의 통화를 마친 서지안에게 서태수도 피해있으라고 조언했다.
자신을 데리러 온 최도경에게 서지안은 서러운 감정을 쏟아냈고, 최도경도 "진짜 거지같지? 해성그룹 사람들"이라며 동조했다. 서태수가 은거하던 집에 들어간 서지안, 서지수는 서로의 처지를 걱정하며 눈물을 흘렸다.
그 시각, 노명희(나영희 분)는 돌아온 최재성에게 노 회장과 서태수와의 대화에 대해서 물었다. 이어서 서태수가 노 회장의 지시대로 움직일 것인지 묻자, 최재성은 "더 좋은 해결책도 있지"라며 직접 기자 회견을 하라고 제의했다.
얼마 후, 이사회 소집이 통지됐다. 이를 본 최재성, 노명희, 최도경은 모든 것이 노 회장이 쓰러진 틈을 타 해임하려는 노진희의 수작이었다는 것을 파악했다. 이에 노명희는 노진희(전수경 분)를 찾아가 신경전을 벌였다.
한편, 서태수는 서지수와 서지안의 사진과 함께 기사를 올린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 "10분 이내에 본사까지 와"라고 다그쳤다. 통화를 끝낸 기자는 주차된 자신의 차가 사고를 당했다는 전화를 받았다. 사전에 서태수가 친구와 짜고 일을 벌인 것. 서태수의 친구는 신분을 속이고 자신의 차를 타고 가라고 내주었다. 본사까지 가면서 기자는 노진희와 블루투스로 통화했고, 차에는 블랙박스가 있었다.
그렇게 서태수는 기자와 노진희의 통화 내용 녹취록을 확보했고 이걸 최재성에게 전달했다. 진실을 알게 된 최재성은 정명수(유하복 분)을 불러 이 사실을 알렸고, 정명수도 노진희를 몰아세우며 기사를 내리라고 말했다. 결국 기사들은 내려갔고, 서지수와 서지

안은 서태수에게 안기며 고마움을 표현했다.
하지만 서태수는 다시 한 번 충격적인 얘기를 듣게 됐다. 상상암은 오진이었고, 진짜로 위암에 걸렸던 것이었다. 그 시각, 해성그룹 이사회는 예정대로 진행됐는데 예상을 뒤엎고 노 회장의 해임이 가결돼버렸다. 이어서 노명희와 최재성까지 해임될 위기에 처했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기사회생' 이재명, 이낙연 대세론 넘어설까…차기 대선판도 요동
  • 산책로 옆 유실지뢰 3,034개…장마철 아슬아슬 '시한폭탄'
  • [코로나19 반년] "백신 최소 1년, 치료제는 내년 상반기 전망"
  • [종합뉴스 단신] 동원예비군 훈련, 이르면 9월부터 '당일치기' 대체 검토
  • 문 대통령 "부동산 투기로 더 이상 돈 벌 수 없을 것"
  • 버스 기사가 운전 중 의식 잃고 가게 돌진… 18명 부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