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X최병모, 두 남자의 병원 탈출기 예고

기사입력 2018-03-26 10: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우리가 만난 기적 사진=에이스토리
↑ 우리가 만난 기적 사진=에이스토리
[MBN스타 백융희 기자] ‘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과 최병모가 애틋한 우정을 펼칠 예정이다.

26일 KBS2 새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 측은 송현철A(김명민 분)와 그의 절친 딱풀이(최병모 분) 진한 우정의 결정체를 예고했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대한민국의 평범한 한 가장이 이름과 나이만 같을 뿐 정반대의 삶을 살아온 남자의 인생을 대신 살게 되면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주변을 따뜻하게 변화시키는 과정을 담은 판타지 휴먼 멜로 드라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최연소 은행장으로 승승장구하다가 갑작스런 교통사고로 인해 대혼란을 겪게 되는 송현철A, 그리고 그의 곁에서 늘 이름처럼 딱 붙어 다니는 딱풀이가 긴박하게 도망치고 있는 모습이 생생하게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이어 이들을 저지할 병원 경비라는 공통의 적을 눈앞에 두고 손을 꼭 잡은 그들에게서는 결연한 의지마저 엿보인다. 또한 마치 사랑의 도피 행각을 벌이듯 애절한 그들의 몸짓과 눈빛이 코믹함을 자아내고 있다.

이에 두 남자가 병원 탈출이라는 초강수를 두게 된 전말에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특히 송현철A는 차가 전복되는 대형 교통사고를 당한 터, 치료보다 우선인 일이 무엇일지 상상력을 자극하는 가운데 그가 딱풀이와 제대로 병원을 빠져나갔을지 결과에 대한 호기심을 더하고 있다.

이 날 촬영현장에서 김명민과 최병모는 병원을 달리고 또 달리며 장면을 더욱 박진감 넘치게 완성해냈다는 후문이다. 더불어 카메라가 꺼진 뒤에도 잡은 손을 놓지 않으며 뜨거운 케미를 자랑했다고.

‘우리가 만난 기적’

의 제작진은 “김명민과 최병모는 병원을 내내 뛰어야 하는 힘든 장면임에도 불구하고 웃음을 잃지 않으며 본인들도 송현철A와 딱풀이가 처한 상황을 매우 재밌어했다”면서 “이들의 우정은 극의 활력소 노릇을 톡톡히 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해 두 남자의 합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오는 2일 첫 방송. 백융희 기자 byh@mkculture.com

화제 뉴스
  • 안양·군포 교회발 감염 비상…제주 단체여행 뒤 9명 확진
  • 오늘부터 요일 상관없이 마스크 산다…'마스크 5부제' 폐지
  • 일본 이바라키현서 규모 5.3 지진 발생
  • 폼페이오 "시진핑, 군사력 증강몰두"…대응에 동맹 거론
  • '산발 감염' 속 초중고 178만 명 모레 학교 간다
  • 고위험시설 운영자제…방역수칙 위반 땐 처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