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1%의 우정’ 최용수, 팬밍아웃한 한현민에 엄근진 모드 해제 “모델답다”

기사입력 2018-05-12 23: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1%의 우정’ 최용수 사진=1%의 우정 방송 캡처
↑ ‘1%의 우정’ 최용수 사진=1%의 우정 방송 캡처
[MBN스타 김솔지 기자] ‘1%의 우정’ 최용수가 한현민과의 벽을 허물었다.

12일 오후 방송된 KBS2 ‘1%의 우정’에서는 안정환과 최용수, 배정남과 한현민의 4각 사나이 우정 여행이 그려졌다.

이날 최용수는 한현민의 등장에 다소 낯설어 했다. 26세 나이차와 직업을 듣고 “나 낯가린다. 모르는 사람과 쉽게 친해지는 스타일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한현민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솔직히 조금 불편했다. 엄마아빠 또래다”라고 속내를 밝혔고, 최용수 역시 “맞을 수가 없다. 두 번 다시 안 따라 올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두 사람의 관계는 금세 달라졌다. 한현민은 최용수에 “저 FC서울 팬이었다. 우승한 것도 봤다”고 고백했고, 최용수는 “그런 건 크게 얘기하라”며 웃더니 “모델답다. 아우라가 보인다”며 엄중, 근엄, 진지 모드를 해제했다.

또 한현민은 형들을 위해 직접 간

식을 준비했다. 이에 최용수는 함박웃음을 지었고, 소시지를 먹더니 “어릴 때 그 맛 그대로다”라며 기뻐했다.

이어 한현민은 소시지를 먹는데 다소 서툰 모습을 보였고, 이를 본 최용수는 한현민의 소시지를 가져가 직접 먹기 좋게 껍질을 벗겼다. 두 사람의 훈훈한 모습에 안정환과 배정남도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사상 첫 '서울특별시기관장'…장지는 경남 창녕군
  • 다주택자 취득세·양도세 '폭탄'…"집 사지 마라"
  • [단독] "n번방 봤다"고 자랑한 남성…수사해 보니 불법 촬영물 소지
  • 고 최숙현 선수 가해자 '팀 닥터' 안 모 씨 체포
  • 200mm 폭우에 물바다 된 부산…차도 떠내려가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부검 없이 유족에 인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