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전참시` 실수 결론에 누리꾼 분노…”세월호 합성, 실수일 리 없다”

기사입력 2018-05-16 16: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유수아 인턴기자]
‘전참시’ 측이 세월호 합성 논란이 실수라고 결론지어 대중의 공분을 사고 있다.
16일 오후 서울 상암 MBC M라운지에서 '전지적 참견 시점' 논란 진상 조사 위원회의 결과 발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조사 위원회는 논란을 불러온 1차 장본인, 조연출에게 고의가 없었다고 판단했다.
조세위원회에 참여한 오세범 변호사는 "고의냐 과실이냐는 행위자의 머리 속에 있기 때문에 정확하게 알 수 없다. 다만 세월호 화면이라는 것을 봤다는 FD, 미술부 직원, 조연출 특히 조연출에게 많이 물었다. 오락 프로그램에 세월호를 쓰는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생각하지 않았느냐 물었는데, 그렇게 생각은 했다고 하더라. 왜 썼는지 묻자 그 멘트가 에피소드와 잘 맞았고, 블러 처리를 하면 모를 것이라 판단했고, 문제가 있다고 판단 된다면 전체 시사 과정에서 걸러질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오 변호사는 "문제가 될 줄 알았지만 문제가 돼도 할 수 없다고 판단하고 행동했다면 고의로 본다. 하지만 문제 될 줄 알았지만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면 과실"이라며 "조연출의 스마트폰이나 메일 등 여러 주변 자료를 보고 그 사람이 이전에 세월호에 대해 크게 관심 있는 사람이 아니었구나 하는 생각을 갖게 됐고, 그래서 과실로 판단하게 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이와 같은 결론을 납득하지 못하고 있다. 세월호 보도와 코믹한 상황을 엮는 것이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되는 행동이기 때문. 이에 누리꾼들은 어처구니가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방송국에 있는 사람이 일베에서 세월호를 어묵에 빗대 조롱한 걸 몰랐을 리가 있냐”, “세월호 관련 영상을 먹방 화면에 사용한다는 것이 일베라는 증거다. 실수가 아니다”, “일부러 저 화면을 찾아서 넣기가 더 힘들겠다”, “시청자들을 바보로 아는 것이냐” 등 비판 여론이 이어지고 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지난 5일 방송분에서 이영자의 어묵 먹방 관련 에피소드에 세월호 참사 속보 보도 뉴스 장면을 배경에 사용해 논란에 휩싸였다.
MBC 최승호 사장은 SNS를 통해 세월호 유가족과 시청자, 이영자 등 '전참시' 출연진에 사과하며 외부 전문가가 참여한 긴급조사위를 꾸렸고, 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과 관련된 국민청원들이 올라왔으며, 이영자 관계자는 11일 '전지적 참견

시점' 녹화 불참을 통보하기도 했다.
한편, MBC 측은 '전지적 참견 시점' 폐지에 대해서는 "폐지설에 대해 논의하지 않았다. (조사위) 발표 이후 프로그램 향방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녹화 취소로 2주간 결방 중이다.
410y@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비건 다음 주 방한"…10월 북미회담 가능성
  • [속보] 코로나19 어제 63명 신규 확진…지역발생 36명·해외유입 27명
  • 휘발윳값 6주 연속 상승세…ℓ당 1천355.4원
  • 서울서 코로나19 8번째 사망자 발생
  • 검사장 회의 9시간 만에 종료…수사지휘권 행사 부당·재지휘 요청해야"
  •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