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의도·고의성은 없었다”…‘전참시’ 진상조사위원회가 내린 결론(종합)

기사입력 2018-05-16 16: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지적 참견 시점’ 세월호 피해자 희화화 논란 기자회견 사진=MBC
↑ ‘전지적 참견 시점’ 세월호 피해자 희화화 논란 기자회견 사진=MBC
[MBN스타 신미래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측이 향후 일정과 제작진의 불찰 그리고 징계 등 그동안 이뤄진 조사 과정을 발표했다.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는 ‘전지적 참견 시점’의 세월호 피해자 희화화 논란에 관련 조사위원회 활동 종결 기자회견이 개최됐다.

현장에는 진상조사위원회의 오세범 변호사, 조능희 위원장(기획편성본부장), 고정주 위원(경영지원국 부국장), 전진수 위원(예능본부 부국장), 오동운 위원(홍보심의국 부장), 이종혁(편성국 부장)이 참석했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분에서 이영자가 어묵 먹방을 하는 모습을 담은 장면을 내보내면서 ‘속보 이영자 어묵 먹다 말고 충격 고백’이라는 자막과 함께 세월호 참사 뉴스 보도 화면을 사용해 논란이 됐다.

세월호 참사 당시 온라인 커뮤니티 일반베스트(일베)에서는 세월호 피해자들을 ‘어묵’이라고 표현하며 비하했기에 ‘전참시’의 이번 편집은 다분히 의도적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이에 MBC는 ‘전지적 참견시점’의 세월호 사건 뉴스 화면 사용과 관련해 제기된 의혹을 조사하기 위해 진상조사위원회 구성한 후 2차 조사까지 끝마쳤다.

진상조사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해당 뉴스 화면이 세월호 관련 뉴스임을 알고 작업한 사람은 총 세 사람. 자료 검색 자료 전달한 FD, 미술부 직원, 처음부터 끝까지 관여된 조연출이다.

진상조사위원회 측은 “조연출의 지시 받은 FD는 해당 자료가 세월호 보도 자료인 것을 알고 있었지만 특정한 지시가 없었고, 어떻게 사용하는지 몰라 조연출의 지시를 그대로 받아 자료를 조사했다. 미술부도 어떤 부분에 어떻게 사용되는지 어떤 매각에 사용되는지 몰랐다고 의뢰를 받은 대로 작업했다”라는 결과 조사를 내놓았다.

그리고 “엔지니어, 연출, 작가 관련 제작진은 흐림 처리된 영상을 봤다. 세 컷이 총 5초가 안되고, 문제의 장면은 1.6초였다. 짧은 시간이고 그래픽 처리돼 시사 과정에서 이 부분이 세월호 뉴스 보도라는 것을 알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의 제작진들이 부주의한 책임은 있지만 세월호 참사를 희화화할 의도성과 고의성이 없다는 것이 조사 결과 발표다.

세월호 참사 보도 장면 사용 논란에 진상조사위원회 조능희 위원장은 조사 과정 발표 후 “조연출이 조롱하거나 희화화하는 고의성으로 어묵 자막을 했다고 판단하기 어렵다. 하지만 조연출의 단순한 과실로 볼 수 없다. 웃음을 전하는 프로그램에서 사회적 참사를 사용했다는 것 방송 윤리를 훼손해 엄중한 처벌을 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프로그램 책임자인 연출, 부장, 총괄 책임자 본부장은 자료 사용의 적절성을 판단하지 못하고 방송된 점 미흡한 사후 조치를 한 것에 징계를 면하지 못할 것이다. 담당 연출, 부장 본부장의 징계를 공식 요청했다. 재발 방지 위한 조치다”라고 강조했다.

또 조 위원장은 “프로그램 제작 과정상 영상 자료 사용 자체를 막을 수 없지만 자료에 대한 관리 감독할 것. 필요시 사전 결제 조치 등 방안을 모색, 뉴스 자료 사용에 대해 원본과 맥락에 대한 적절성을 관리하고, 책임을 명확히 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현재 시청자들은 ‘전참시’ 폐지를 언급하고 하고, 국민청원까지 요구한 상태. 이를 파악하고 있던 전진수 위원은 “예능 본부에 소속된 PD로 이런 일이 벌어진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죄송하다”라며 거듭 사과했다.

이어 “현재 프로그램 제작과 관련해 현재는 올스톱 상태다. 출연진들도 공식

조사결과 발표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결과 발표 후 출연진들과 논의 후 방송 일정 구체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며 향후 프로그램 일정이 정해진 바 없다고 밝혔다.
MBC가 외부조사위원까지 동원해 조사 결과를 발표했으나 출연진들의 고의성이 없었는지에 대한 의혹은 풀리지 않아 아쉬움이 남는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한복판 몽골인 집단폭행…피해자 의식불명
  • 추미애 "만시지탄…공정한 수사 국민 바람에 부합"
  • 학교 여자 화장실에 몰카 설치한 현직 고교 교사, 경찰 입건
  • 8일간 남친과 여행간 일본 엄마…굶어 죽은 세살배기 딸
  • 대검 "채널A사건 중앙지검이 자체 수사"…장관지휘 사실상 수용
  • 통합당 "윤석열에게 직접 듣겠다"…국회부의장도 추천 거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