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리와 안아줘’ 류한비, 청순 비주얼 실화? 삼촌들 설레게하는 명품 아역

기사입력 2018-05-17 08: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리와 안아줘’ 사진=‘이리와 안아줘’ 캡처
↑ ‘이리와 안아줘’ 사진=‘이리와 안아줘’ 캡처
아역배우 류한비가 ‘이리와 안아줘’ 첫 방송부터 제대로 활약하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류한비는 지난 16일 첫 방송된 MBC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연출 최준배)’에서 진기주의 어린 시절인 길낙원 역으로 등장, ‘명품 아역’다운 열연으로 몰입도를 높였다.

이 날 류한비는 사랑스럽고 귀여운 막내미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극 중 반려견 럭키를 능숙하게 돌보며 애정을 드러내는가 하면, 부모님의 장난스러운 구박에도 익숙하다는 듯 음식을 폭풍 흡입하는 등 화목한 가정 속 사랑둥이 막내 낙원을 표현한 것.

또한, 학교에서는 당돌한 매력의 여중생 낙원으로 완벽 변신했다. 회초리로 가슴 위를 찌르는 남자 교사를 향해 “선생님 지금 이거 저한테 성추행 하시는 건데요. 그래서 지금 되게, 아니 되게 되게 불편해요”라고 똑 부러지게 이야기하는 당찬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고, 우연한 만남 이후 짝꿍이 되었는데도 자신과 눈도 마주치지 않는 나무(남다름 분)에게는 “너 나한테 첫눈에 반했구나?내가 너무 예뻐서”라고 장난치는 등 엉뚱하면서도 애교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이처럼 류한비는 입체적인 성격의 낙원을 안정감 있는 연기로 그려내며 첫 회를 이끌었다. 상큼한 비주얼의 발랄한 소녀 낙원을 통해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하며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특히 방송 말미, 럭키를 찾기 위해 들어간 나무의 집에서 나무의 아버지 윤희재(허준호 분)를 맞닥뜨린 낙

원의 모습이 그려지며 호기심을 자극했다.

한편, MBC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로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사상 첫 '서울특별시기관장'…장지는 경남 창녕군
  • 다주택자 취득세·양도세 '폭탄'…"집 사지 마라"
  • [단독] "n번방 봤다"고 자랑한 남성…수사해 보니 불법 촬영물 소지
  • 고 최숙현 선수 가해자 '팀 닥터' 안 모 씨 체포
  • 200mm 폭우에 물바다 된 부산…차도 떠내려가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부검 없이 유족에 인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