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성추행’ 이서원, 검찰 조사 중에도 `뮤직뱅크` 진행 `뭇매`

기사입력 2018-05-17 08:58 l 최종수정 2018-05-17 09: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신예 이서원이 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를 이용해 협박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KBS2 ‘뮤직뱅크’를 약 한달 동안 진행한 사실이 알려져 뭇매를 맞고 있다.
16일 한 매체는 이서원이 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를 이용해 협박한 혐의(강제 추행 및 특수 협박)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서원은 지난달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 연예인 A씨에게 신체 접촉을 시도하다 거부당했다. 이후에도 이서원이 신체 접촉을 시도하자 A씨가 남자친구에게 전화를 걸었고, 화가 난 이서원이 흉기로 A씨를 협박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안겼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지난달 8일 이서원을 입건해 조사, 혐의가 있다고 보고 이달 초 서울동부지검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사건 보도 후 이서원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는 “본인에게 확인을 한 결과, 지인과 사적인 자리에서 술을 마시다가 발생한 일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며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다.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 드린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이서원이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도 ‘뮤직뱅크’를 진행해 온 것이 드러나 비난을 받고 있다. 이서원은 그룹 라붐 멤버 솔빈과 ‘뮤직뱅크’ MC로 호흡을 맞췄다. 이서원은 사건 후 약 한달 동안 이를 숨기고 ‘뮤직뱅크’에 출연, 진행을 맡아왔다.
KB

S는 이서원의 성추행 보도 후 즉시 사실 파악에 나섰다. ‘뮤직뱅크’ 측은 이서원 하차와 관련해 17일 오전 중으로 공식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서원은 출연을 앞두고 있던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어바웃 타임’(이하 ‘어바웃 타임’)에서도 하차했다. ‘뮤직뱅크’ 역시 비슷한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임순영 젠더특보 "실수하신 일 있나" 묻자 박원순 "무슨 말인가"
  • "전 세계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시험 4달 새 40배 증가"
  •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서 전원 항체 형성
  • 코로나19 신규확진 39명…해외유입 28명·지역발생 11명
  • 심상정, 박원순 조문 거부 사과에 정의당 '조문 갈등' 심화
  • 서울 고시텔 화재…불탄 차량서 1명 숨진 채 발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