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컴백’ 방탄소년단 “대중성·아이덴티티 모두 담기 위해 고민”

기사입력 2018-05-24 11: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방탄소년단. 사진|강영국 기자
↑ 방탄소년단. 사진|강영국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대중성과 팀의 아이덴티티를 동시에 잡기 위해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24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롯데호텔서울 2층 크리스탈볼룸에서는 방탄소년단의 세 번째 정규앨범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 발매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슈가는 새 앨범을 준비하면서 어떤 점이 힘들었느냐는 질문에 "대중성을 놓치지 않으면서, 저희가 가고자 하는 길을 어떻게 갈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기존 앨범보다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많이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RM은 "방탄소년단이라는 팀을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시기 때문에 다양한 취향들이 있더라"면서 "우리의 아이덴티티를 가져가면서 대중성을 함께하기 위해 항상 고민하고 있다. 앨범 공개 후 7일이 지났다. 자평해보자면, 지난 앨범보다 트랙의 유기성이 강화됐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에는 타이틀곡 ‘페이크 러브(FAKE LOVE)’를 비롯해

‘인트로: 싱귤러리티(Intro: Singularity)’, ‘전하지 못한 진심’, ‘에어플레인 파트 투(Airplane pt.2)’ 등 총 11개 트랙이 담겼다. 아시아 가수 최초로 미국 빌보드에서 컴백 무대를 선보인 방탄소년단은 이날 오후 8시 30분 Mnet ’BTS COMEBACK SHOW’를 통해 한국에서 컴백한다.
trdk0114@mk.co.kr


화제 뉴스
  • 진중권, 추미애 수사지휘권에 "국가 시스템 무너져 내리는 것"
  •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 논의중…이달 말 발표 계획"
  • [속보] 법원, 국내 첫 영리병원 개설 허가 취소 적법
  • [속보] 감사원 "월성1호기 경제성 불합리하게 낮게 평가"
  • 독감백신 접종 10대 사망에…"안전한가요" 시민 불안 고조
  • [김주하 AI 뉴스] 감사원, 오늘 월성 1호기 감사 결과 발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