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이슈] 라붐 솔빈, 방탄소년단 진에 반말 논란으로 얼룩진 ‘뮤뱅’ 하차

기사입력 2018-06-12 03:31

라붐 솔빈 방탄소년단 진에 반말 논란 사진=DB
↑ 라붐 솔빈 방탄소년단 진에 반말 논란 사진=DB
[MBN스타 신미래 기자] 라붐 솔빈이 방탄소년단 진에 반말한 것에 대해 논란이 불거지자 사과했다.

11일 솔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마지막 방송이 끝난 후 진행된 브이 라이브 방송 중 일어났던 저의 경솔한 행동으로 인해 상처받고 불편하셨던 모든 분들께 사과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 죄송하다”라며 방탄소년단 진에 반말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솔빈은 지난 8일 KBS2 ‘뮤직뱅크’ 방송을 마지막으로 MC에서 하차했다. 약 1년 10개월 동안 진행을 맡았던 만큼 그는 이날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아름다운 이별이 될 뻔 했지만 예상치 못한 곳에서 논란이 불거졌다. 마지막 방송 기념으로 진행한 V라이브 방송 도중 방탄소년단 진이 라붐의 대기실을 지나며 “수고했다”고 말했고, 이를 들은 솔빈은 방송을 급히 마무리한 뒤 대기실을 나가면서 “야 김석진(진의 본명)”이라고 말한 것이 논란이 됐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솔빈은 1997년생, 진은 1992

년 생으로 5살 차이가 나며, 방탄소년단이 선배인 만큼 예의에 어긋났다는 것을 지적했다.

솔빈은 함께 MC 호흡을 맞췄던 이서원이 불미스러운 일로 인해 하차하고 나서도 묵묵하게 MC자리를 지키며, 맡은 바를 성실히 했다. 하지만 아름다운 이별을 앞두고 예의 논란에 휘말리게 돼 아쉬움을 남겼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