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당신의 하우스헬퍼’ 보나, 하석진 도움으로 경찰서 나왔다

기사입력 2018-07-05 22:25 l 최종수정 2018-07-05 22: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당신의 하우스헬퍼’ 보나가 하석진의 도움을 받았다.
5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당신의 하우스헬퍼’에서는 자살미수자로 경찰서에 끌려간 임다영(보나 분)이 김지운(하석진 분)의 도움으로 풀려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임다영은 자살 미수자로 오해받고 경찰서에 끌려갔다. 이어 자신은 곧 출근해야 한다고 버텼지만 보호자가 있어야 경찰서를 나갈 수 있는 상황. 이에 임다영은 하우스헬퍼 김지운을 떠올렸다.
결국 고태수(조희봉 분)와 김지운이 함께 달려왔다. 하지만 김지운은 “저, 이 여자분의 보호자 아니다. 아무것도 보증할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하지만 고태수가 나서서 임다영을 안다고 말해서 마침내 임다영이 경찰서에서 나올 수 있었

다.
게다가 고태수가 “집도 다 알고 같은 방향”이라며 임다영을 김지운의 차에 태웠다. 이어 그는 “그렇게 큰 집은 혼자 관리 못한다”며 임다영에게 “보통의 가사도우미보다는 조금 비싸지만” 하우스헬퍼 김지운의 도움을 받으라고 부추겼다.
이에 김지운이 딱 잘라 거절하자, 임다영은 “자꾸 남의 집 훔쳐보지 말고 쓰레기로 엿 먹이지 마라”고 독설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여당 지도부와 200분 만찬…주호영에 "수고했다" 포옹
  • 박희영 용산구청장 징계절차 시작…당 윤리위 "품위유지 위반 묻겠다"
  • '수능 전국 2등' 아들 사망 군 부실 수사 의혹...재정 신청 기각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시드니 해변서 2천500명 누드 촬영...피부암 검진 홍보
  • '이예람 사건' 전익수 공군 법무실장 대령으로 '강등'…문민정부 이후 처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