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마스크 팀 내 폭행설은 사실…폭행 가해자 에이스 탈퇴

기사입력 2018-07-29 15: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보이그룹 마스크의 팀 내 폭행설이 사실로 밝혀져 논란이 되고 있다.
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에이스는 29일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전후 사정과 의중을 떠나 결과론적으로 내가 한 행동에 대한 잘못을 인정한다. 그러나 우산을 부러뜨려 흉기로 만들었다거나 다른 멤버들에게 폭행을 가했다는 점은 절대 사실이 아니며 잠적하지 않고 모든 조사를 마쳤다"고 폭행설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5개월간 사과 한번 없이 잠적했다는 말도 사실이 아니다. 공백 동안 모든 책임을 지고 팀 탈퇴를 비롯한 회사 계약을 해지, 경찰 조사까지 완료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에이스는 이 글과 함께 '난 나락에 떨어져 있어', '아니 날 보기 싫다고 말하는 널 위해 난 알아서 짐싸'란 가사의 랩을 함께 올리며 자신의 심경을 대변했다.
앞서 마스크 치빈은 자신의 SNS를 통해 팀 내 폭행설을 암시하는 글을 올려 파장을 예고했다. 자신의 글이 보도되면서 파문이 확산됐고 에이스가 해명 글을 올리자 다시 "저는 결코 팀에

서 나가달라 한 적이 없다"며 "일방적 폭행인 것처럼이라고 적었지만, 폭행 아닌 상해 진단이 나왔다"며 반박했다.
마스크는 2016년 미니앨범 '스트레인지'(Strange)로 데뷔한 8인조 그룹으로 지난해 10월 싱글음반 '다해'(Do It)를 발표한 후 공백기를 가졌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규성 2골에도 가나에 2-3 분패...16강 안개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단독] 20년째 식중독 사망 0명?…엉터리 통계에 처벌도 약해
  • 추락 헬기 원인 놓고 충돌…"한 달 전 기체 이상" vs. "결함 없다"
  • 하와이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 시작…세계 최대 활화산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