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상류사회’ 수애 “이진욱과 베드신, 꼭 필요했던 장면이라 부담 없이 촬영”(인터뷰)

기사입력 2018-08-22 18:08 l 최종수정 2018-08-22 18: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수애가 MBN스타와의 인터뷰에서 영화 ‘상류사회’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사진=MK스포츠 김영구 기자
↑ 수애가 MBN스타와의 인터뷰에서 영화 ‘상류사회’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사진=MK스포츠 김영구 기자
[MBN스타 김솔지 기자] 배우 수애가 이진욱과의 베드신에 대해 “꼭 필요했던 장면”이라고 말했다.

수애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상류사회’ 인터뷰에서 극중 베드신, 노출신에 대해 “쉽지 않은 선택이긴 하지만, 피해갈 수 없는 부분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수애는 “극 중 오수연(수애 분), 장태준(박해일 분), 한용석(윤제문 분)의 각각 베드신이 있는데, 타당성이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영화에 필요한 장면이라고 생각했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그러면서 “만약 불필요하다고 느꼈다면 감독님하고 논의를 했을 텐데, 수연의 캐릭터에서 빠질 수 없는 부분이라고 생각이

들어서 부담 없이 촬영에 임했다”고 덧붙였다.

‘상류사회’는 각자의 욕망으로 얼룩진 부부가 아름답고도 추악한 상류사회로 들어가기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수애는 극중 능력과 야망으로 가득 찬 미술관 부관장 오수연 역을 맡아 열연했다.

‘상류사회’는 오는 29일 개봉한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독감 백신 맞아도 될까?…접종 전후 주의사항
  • 서울서 집 사면 무조건 '증빙자료' 내라…거래 절벽 오나
  • 대전서 80대 남성 독감 백신 주사 맞고 5시간 뒤 숨져
  • 검찰, '여성 2명 살해' 최신종에 사형 구형
  • 짙은 안개 서해안고속도로에서 15중 추돌 사고…17명 부상
  • "억울합니다" 유서 남기고…50대 택배기사 극단적 선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