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인터뷰③] 다이아 예빈 “유니티 마지막 앨범…끝을 알았지만 아쉬워”

기사입력 2018-08-23 16: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다이아는 지난 22일 서울 신사동 한 카페에서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 다이아는 지난 22일 서울 신사동 한 카페에서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MBN스타 안윤지 기자] 다이아 예빈은 KBS 예능 프로그램 ‘더유닛’에서 최종 9인으로 선정돼 그룹 유니티도 병행 중에 있다. 유니티는 오는 9월 13일에 발매되는 앨범을 끝으로 활동을 종료한다.

다이아에 몸담고 있는 예빈이지만, 그래도 ‘더유닛’을 하며 동거동락한 멤버들과도 가까워졌을 것이다.

“처음부터 끝을 알고 시작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 정말로 끝이 다가오는 게 느껴지니 아쉬웠다. 기간이 조금 짧기도 했고 더 하고 싶은 게 있었고 못 해봤던 것도 많았다. 정말 조금 더 하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다. 유니티 활동이 끝난 후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다. 나는 다이아라는 그룹이 있지만, 팀이 없는 친구들도 있다. 정말 많이 생각날 것이다. 벌써부터 아쉽다.”(예빈)

다이아는 통통 튀고 상큼한 콘셉트를 주로 했다면 유니티는 섹시한 콘셉트였다. 예빈의 말처럼 다이아로 데뷔했음에도 하지 못했던 콘셉트였다. 다이아의 다른 멤버들은 섹시한 콘셉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유니티의 콘셉트들은 나도 어려웠다. 다이아로 하게 된다면 밝은 느낌은 그대로 가져가고 섹시가 가미된 것을 하면 좋을 것 같다.”(예빈)

“다이아는 상큼한 콘셉트가 정말 잘 어울리는 것 같다. 이번 신곡 ‘우우’도 상큼한 콘셉트인데 우리와 잘 맞아서 잘 되고 있는 것 같다.”(희현)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화제 뉴스
  • 김정은 "불미스러운 일에 미안한 마음" 사과
  • 북 사과에도 남는 의문들 '월북 vs 실족'
  • 말다툼하던 지인에 흉기 휘두른 50대 남성…60대 남성 숨져
  • "걱정돼서"…길가 만취 여성 데려가 성폭행한 의사
  • 해외 언론, '김정은 사과' 긴급보도…"북 지도자 사과 극히 이례적"
  • 백신 접종일정 촉박…"신성약품이 계속 조달 맡는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