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우리 동안 부심에 딸 예은 “30대 초반은 무리 아닌가”(엄마아빠는 외계인)

기사입력 2018-08-29 10:29

김우리 동안 사진=‘엄마아빠는 외계인’ 방송 캡처
↑ 김우리 동안 사진=‘엄마아빠는 외계인’ 방송 캡처
[MBN스타 김솔지 기자] ‘엄마아빠는 외계인’ 김우리의 딸 예은이 아빠의 동안 부심에 돌직구를 날렸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2 ‘엄마아빠는 외계인’에서는 스타일리스트 김우리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쇼핑에 나선 김우리는 점원으로부터 ‘나이가 몇 살이냐’는 질문을 받았다. 김우리는 도리어 점원에게 “몇 살처럼 보이냐”고 물었다.

이에 점원은

“서른 후반 정도”라고 답했다. 올해 46세의 김우리는 “섭섭하다. 서른 초중반으로 듣고 싶다. 사람 욕심이 그렇지 않냐”고 말했다.

이어 “어려 보인다는 말 많이 듣는데, 서른 후반은 처음 들어 본다”며 서운해 했고, 점원은 난감한 표정을 지었다.

이를 본 김우리의 딸 예은은 “초반으로 생각하는 줄 몰랐다. 무리 아닌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