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툭-TV] `해투3` 최다니엘, 허당미 넘치는 마성의 `해투맨`

기사입력 2018-08-31 08:20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배우 최다니엘이 귀여운 허당미와 잔망스러운 매력을 뽐냈다.
30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의 ‘해투동:호러와 유머 사이 특집’에는 최다니엘 박은빈 정성호 황제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최다니엘은 ‘해투’에만 독점 출연을 하고 있다고. 그는 “예능을 못하고 겁이 많다고 생각했고, 크게 웃기는 남자가 아니라고 생각해서다”고 말했다. 그는 “해투맨”이라고 너스레를 떤 그는 “여기도 쉽지 않은데 ‘해피투게더’ 식구들 많이 만났고 가족 같은 분위기가 좋다”고 덧붙였다.
최다니엘은 지난 출연 당시 ‘해투’ 레전드 짤을 만들었던 에피소드를 또다시 언급했다. 최다니엘은 “어머니가 형을 낳고 키우면서 힘들어하셨다. 그래서 아버지가 정관 수술을 하셨는데, 내가 묶은 걸 뚫고 태어났다”며 남다른 출생의 비밀을 밝혔다. MC 유재석은 “하늘이 점지한 아들이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은빈은 최다니엘에 대해 폭로했다. 박은빈은 “어제도 촬영장에서 최다니엘 오빠가 나 신세대 같지 않느냐고 묻더라. 오빠도 유머러스한 부분이 있는데 어린 친구들이 말을 줄이지 않나. 오빠도 그런 말을 좋아한다. 모든 지 줄인다”고 설명했다. 최다니엘은 여러 줄임말의 의미를 맞히는 열정을 보여주기도.
정성호는 ‘저글러스’ 촬영 당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정성호는 “처음으로 비중 역할을 했는데 최다니엘이 먼저 인사하고 친근하게 다가오더라. 엘리베이터까지 와서 인사를 했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최다니엘은 “같이 출연하니까 식구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정성호는 “그래서 도울 수 있으면 돕겠다. 경조사에 있을 때 불러 달라고 했다. 최다니엘이 바로 형 결혼식이 있다고 하더라. 결혼식에서 축가를 불렀다. 나얼도 있었는데 그분은 축가를 안 하고 제가 불렀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런가하면 황제성은 “최다니엘과 말을 놓는 사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최다니엘은 “우리 만난 적이 있느냐”고 반문했다. 황제성은 실명까지 거론하며 ‘인연 증명’에 나섰고, 갑자기 기억이 난 듯 최다니엘은 황제성 앞에 달려가 두 손을 마주 잡았다.
황제성은 “최다니엘이 저에게 사회를 부탁했다. 행사비를 이야기하고, 3일 만에 거절 문자가 왔다”고 폭로했다. 최다니엘은 “결혼이라는 게 가족과 가족의 만남이지 않나. 형의 지인이 사회를 봤으면 좋겠다는 이야기가 나와서 그렇게 됐다”고 설명했다. 최다니엘은 다시 한번 황제성에게 달려가 손을 잡았다.
최다니엘은 영화 ‘공모자’ 이후 악플 세례를 받았다고. 최다니엘은 “제가 맡은 역할이 착한 남편이고 실종된 아내를 찾아다니는데 알고 보니 장기밀매를 하는 사람이었다. 댓글에 ‘저게 실체다. 네 이놈 썩 물러가라’라는 댓글이 달렸다”고 고

백했다.
최다니엘은 다음 주 첫방송되는 KBS 새 수목드라마 ‘오늘의 탐정’을 깨알 홍보했다. 그는 ‘오늘의 탐정’ 시청률이 8%를 돌파할 경우, ‘해피투게더’에 영구 분장을 하고 출연하겠다고 약속해 웃음을 자아냈다. ‘해피투게더’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낸 ‘해투맨’ 최다니엘의 재출연이 성공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