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뉴스공장’ 황교익 “내가 친일? 韓 음식 발달이 일제강점기 때라 그런 것”

기사입력 2018-10-05 10: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뉴스공장’ 황교익이 친일 지적에 반박했다.
5일 방송된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는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출연해 그간의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날 황교익은 일부 누리꾼들이 자신을 ‘친일’이라고 지적한 것을 언급하며 “친일이라는 말을 쓸 때 굉장히 조심해야 한다. 이 안에 진짜 친일들의 죄를 약화시키는, 면피시켜주는 논리가 있다”고 운을 뗐다.
황교익은 친일 지적이 불거진 것에 대해 “(한국의) 외식 문화 등을 설명하려면 일제강점기를 꺼내야 하는데, 내 입에서 일제강점기가 많이 나오니까 친일이라고 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황교익은 “불고기라는 말이 1920년대 말 갑자기 등장한다. 그 전에는 너비아니 같은 말이 있었는데 갑자기 나왔다. 이 말이 그 때 왜 등장했는지 추적하다 보니 당시 이효석 선생님이 평양 풍물을 이야기하면서 ‘평양에서는 사람들이 야키니쿠를 많이 먹더라’라고 했다. 그걸 설명했더니 친일이 됐다. 멸치나 새우로 국물을 내는 건 조선 요리법 어디에도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황교익은 지난 2015년 출연 중이던 tvN 예능프로그램 ‘수요미식회’의 불고기 편에서 불고기의 유래를 설명하며 “불고기는 일본 야키니쿠의 번역어”라고 주장했다. 또한 같은 해 국수 편에서 “한국에는 멸치나 새우로 국물을 내는 풍습이 없다. 일본에 의해 어업과 멸치육수 조리법이 생겼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일본은 1872년까지 육류 섭취를 금했으며 육류 섭취에 대한 지식이 전무했다. 불고기는 맥적-설하멱-불고기로 전승되는 역사를 가졌으며, 맥적은 고구려 때의 음식이다”, “정약전의 ‘자산어보’에서 멸치에 대해 포도 뜨고 국물도 내고 젓갈도 만드나 식품으로는 천한 물고기라 칭한 바 있다”라고 반박했고, 이 지적은 “황교익은 친일이다”라는 논란으로 번졌다.
황교익은 “이런 일은 인터넷에서 떠도는 근거 없는 이야기인데 언론이 받는 순간 달라진다”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한편,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은 지난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이 막걸리 가게 사장과 12개 지역 막걸리를 맞히는 테스트를 진행하는 장면을 언급하며 “12개의 막걸리 브랜드를 미리 알려주고 찾아내기를 했어도 ‘신의 입’이 아니고서는 정확히 맞힐 확률은 매우 낮다”라고 지적하며

또 다른 논란을 불렀다. 누리꾼들은 “막걸리 양조장을 맞히자는 취지가 아니다”라고 반박, 황교익의 앞선 발언들을 언급하며 “잘못된 음식 지식을 전달한다. 황교익이 친일 성향이 있는 것 같다”며 출연 중인 tvN 예능프로그램 ‘수요미식회’의 하차까지 요구했다.
wjlee@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첫 '서울특별시기관장'…박원순 아들 귀국
  • 미국 시카고 도심서 흉기에 찔려 숨진 시신 발견... 사흘 이상 지난 것으로 추정
  • WHO "현 상황에선 코로나19 사라질 것 같지 않다"
  • 베이징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닷새째 '0명'
  • '한국군 최초 대장' 백선엽 장군 별세…향년 100세
  • 네팔서 장마로 잇단 산사태 발생…최소 16명 사망·45명 이상 실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