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시 난순 “뉴 커런츠상 심사기준, 세상 변화시킬 영화 찾을 것” [M+BIFF현장]

기사입력 2018-10-05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제23회 뉴 커런츠상 심사위원 시 난순 사진=부산국제영화제
↑ 제23회 뉴 커런츠상 심사위원 시 난순 사진=부산국제영화제
[MBN스타(부산)=김솔지 기자] 시 난순이 제23회 뉴 커런츠상 심사위원으로 임하게 된 소감과 심사기준에 대해 얘기했다.

5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문화홀에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상 심사위원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김홍준, 시 난순, 라비나 미테브스카, 나센 무들리, 쿠니무라 준과 전양준 집행위원장이 참석했다.

시 난순은 “저는 부산에 많이 왔었다. 지난 몇 년 동안 부산국제영화제가 어려움을 겪는걸 보고 마음이 안 좋았다. 올해 다시 정상화 될 뿐만 아니라 더 좋아진 걸 보고 기분이 좋았다”고 전했다.

이어 “어제 개막식이 근래에 들어서 최고였다. 한국영화계 뿐만 아니라 국제영화제에서 기쁘게 생각한다. 또 영화계도 마찬가지로 새로운 피의 수혈이 필요하다. 새로운 재능의 감독들의 작품을 보길 기대하고 있다. 심사위원이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심사기준에 대해 “개인적인 취향으로 볼 것 같다. 예산이나 촬영기법도 볼 수 있지만, 저는 영화 자체로 감상할 생각이다. 기술적인 측면도 있지만 가장 중요한 건 감독이 하려는 말이 무엇인지, 그리고 충분히 가치 있는 말인지, 그리고 세계에 긍정적인 영향력을 발휘하는지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세상을 변화시킬 감정을 주는 영화를 찾고 있다

”고 설명했다.

한편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부터 13일까지 영화의 전당,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장산) 등 부산 일대에서 79개국 323편의 작품이 상영된다. 월드 프리미어는 115편(장편 85편, 단편 30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는 25편(장편 24편, 단편 1편)이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단독] 복도식 아파트 방범창만 골라 뜯어…14차례 절도 '덜미'
  • 여친 살해한 30대 남성…신고 두려워 언니도 살해
  • "구급차 막은 택시로 환자 사망" 논란…경찰 수사
  • 국회 예산소위, 3차 추경 처리…2천억 원 삭감된 35.1조
  • 윤석열 주재 전국 검사장 회의, 9시간만에 종료
  •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