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집사부일체` 이상윤, "음악이 나오면 음이 생각 안나"... 노래 앞에 작아지는 남자

기사입력 2018-10-28 18: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원태성 객원기자]
이상윤은 음악 앞에서만 서면 작아졌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사부 이문세의 신곡에 멤버들이 코러스를 녹음하는 모습이 나왔다.
이문세는 멤버들에게 신곡을 들려주며 "4명의 목소리가 들어가면 더 좋을 것 같다"고 말하며 콜라보 제안을 했다.
이승기와 육성재는 가수임에도 이문세와의 작업에 긴장했다. 첫

번 째 주자로 나선 이승기는 이문세의 디렉팅을 매의 눈으로 흡수하며 가수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다음 주자는 이상윤이었다. 그는 부담을 갖은 채 "노래만 나오면 음이 기억이 나오지 않는다"며 자신없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녹음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자 이상윤은 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긴장한 것과 다르게 그는 완벽하게 코러스를 부르며 한번에 녹음을 마쳤다.

화제 뉴스
  • 김여정 3번째 담화는 도발 명분 쌓기? "대화 신호로 봐야"
  • [단독] 세차장 나오던 택시에 치여 50대 사망
  • [단독] 피투성이 될 때까지 강아지 폭행·학대
  • 여행가방 갇혔던 아이 끝내 숨져…상습폭행
  • 일 정부 "모든 선택지 놓고 대응"…보복 시사
  • 데릭 쇼빈 '2급 살인' 혐의로 격상…분수령 될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