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마약왕` 송강호, 본 적 없는 카리스마 `강렬한 변신`

기사입력 2018-11-26 08: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마약왕’이 ‘전설의 마약왕’으로 변신한 배우 송강호의 강렬한 카리스마를 담은 2차 포스터를 공개했다.
영화 ‘마약왕’(감독 우민호)은 마약도 수출하면 애국이 되던 1970년대, 근본 없는 밀수꾼이 전설의 마약왕이 된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송강호가 연기한 ‘전설의 마약왕 이두삼’의 이야기를 그린다.
‘마약왕’ 측은 송강호의 열연을 향한 기대를 한껏 끌어올리는 2차 포스터를 공개했다. ‘택시운전사’ ‘변호인’ ‘괴물’ 등 소시민적 인간미가 빛난 연기로 대한민국 최초 쓰리 천만 배우에 등극한 연기왕 송강호는 이번 ‘마약왕’에서 어떤 필모그래피에서도 본 적 없는 광기와 파격을 선보일 예정이다.
공개된 2차 포스터는 수출제국주의 1970년대, 마약도 수출하면 애국이라고 믿던 이두삼의 결의와 부와 권력을 향하는 그의 욕망, 그리고 지배자의 카리스마까지 다양한 감정을 담아내며 송강호의 열연 파노라마를 단 한 장에 집약했다.
이제껏 본 적 없는 강렬함으로 연말 스크린을 압도할 송강호는 ‘마약왕’ 제작보고회에서 “이두삼은 1970년대의 어둡고 암울한 사회상을 담고 있는 인물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최대한 사실적으로 표현하려 접근했다”고 말하며 시대를 담은 인물을 창조했음을 밝혀 영화에 대한 기대를 더욱 높이고 있다.
‘마약왕’은 송강호뿐만 아니라 조정석, 배두나, 김대명, 김소진, 이희준, 조우진 등 연기왕들이 밀집한 독보적 크레딧으로 연

말 대미를 장식할 작품으로 꼽히고 있다. ‘내부자들’ 우민호 감독의 지휘하에 1970년대 대한민국의 사회상을 향한 풍자와, 어떤 영화에서도 본 적 없는 1970년대 비주얼, 그리고 배우들의 완벽히 새로운 변신까지 뜨거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연기왕 송강호의 강렬한 변신과 압도적 열연을 예고하는 ‘마약왕’은 12월 19일 개봉한다.
skyb1842@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