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미추리 8-1000’ 양세형, “눈앞에서 잃어버린 천만원.. 잠도 설쳤다”

기사입력 2018-11-30 23: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미추리 8-1000’ 양세형이 천만 원을 잃게 된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3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추리

8-1000’에는 지난 번 아쉽게 천만 원을 놓친 양세형의 진심이 공개됐다.
이날 다시 만난 양세형에 유재석은 “일주일 동안 잘 지냈어요?”라고 물었다. 양세형은 “잘 지냈나고요?”라고 되물으며 쓴웃음을 지었다.
앞서 양세형은 송강의 추리력 때문에 천만 원을 획득하지 못했다. 양세형은 “그날 생각하면서 자면서도 경기를 일으켰다”라며 “너무 아쉬웠다”라고 덧붙였다.

화제 뉴스
  • 인천서 목사 등 18명 추가 확진…"교회 부흥회서 집단감염"
  • 셀트리온 주가, 코로나19 치료제 동물실험 결과에 강세
  • '1인당 150만원' 고용안정지원금 오늘부터 신청…대상자는?
  • 머리카락 만지며 성적 농담…1·2심 무죄, 대법은?
  • 진중권 "이용수할머니께 악플, 이게 민주당 수준"
  • 가정폭력 때문에 피신했는데…아내 찾아와 분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