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죽어도 좋아` 강지환, 타임루프로 백진희 살릴까

기사입력 2018-12-19 15: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강지환은 타임루프의 해법을 찾아내 죽은 백진희를 살려낼 수 있을까?
19일 방송되는 KBS2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극본 임서라, 연출 이은진 최윤석, 제작 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에서 강지환(백진상 역)은 죽은 백진희(이루다 역)를 살릴 수 있는 유일한 방법 ‘타임루프’를 다시 부르기 위해 타임루프의 공식을 파헤치기 시작한다.
그동안 백진상(강지환 분)과 이루다(백진희 분)를 괴롭혔던 타임루프가 어느 순간 갑자기 없어지고 난 후, 두 사람에게는 역대급 위기가 찾아왔다. 백진상은 자신의 목숨을 노렸던 범인이자 김현정(김사희 분)의 아버지인 경비원(김정호 분)에게 생명의 위협을 받았고 이루다(백진희 분)가 위험에 처한 그를 구하려던 도중 죽음을 맞이하게 된 것.
백진상은 이루다를 유일하게 살릴 수 있는 방법이 ‘타임루프’라는 사실을 알아차리고 소멸된 타임루프의 숨겨진 키(key)를 풀어내기 시작한다고. 머리를 짚고 혼란스러워하던 그가 결연한 표정을 지은 채 자신이 겪었던 타임루프를 떠올리며 분석하고 있어 홀연히 사라진 타임루프의 숨은 공식을 알아차릴 수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또한 역대급 동공지진이 난 채 다급히 무언가를 확인하는 백진상의 모습에서 과연 이루다를 살릴 방법을 찾아내 죽은 그녀를 살려낼 수 있을지 오늘(19일) 방송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폭주하고 있다.
‘죽어도 좋아’는 오늘(19일) 오후 10시, 백진희의 죽음 이후 쏟아지고 있는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해소해 줄 예정이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30년 동안 정대협에 이용당해…김복동 할머니까지 이용"
  • [단독] 시민 폭행하고 소란 피운 현직 경찰관
  • "인기색상 품절" 스타벅스 가방 '리셀링' 극성
  • "마스크 안 쓰면 택시, 버스 승차거부 허용"
  • 민주 "수사 후 입장 결정" 윤미향은 '침묵'
  • 문 대통령 "전시 재정 필요…3차 추경안 처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