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잠시만 빌리지` 박지윤 모녀, 핀란드 산타 마을 방문

기사입력 2018-12-20 09: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잠시만 빌리지’ 박지윤 모녀가 산타와 루돌프가 사는 라플란드를 찾아간다.
KBS2 ‘잠시만 빌리지’(연출 임종윤) 제작진이 핀란드 로바니에미(Rovaniemi)에 위치한 산타클로스 마을을 방문한 박지윤 모녀의 두근두근 스틸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지윤 모녀는 잠시 머물고 있는 헬싱키에서 900km 떨어진 북극이 시작되는 경계선에 위치한 핀란드의 산타클로스 마을을 찾아간다.
동화책 속에서 본 것만 같은 신비한 라플란드의 숲에서 눈처럼 새하얀 순록을 만난 최다인은 “스벤이랑 똑같이 생겼다”며 즐거워했다. 순록 하면 떠오르는 단어가 엄마 박지윤에게 ‘루돌프’라면 딸 다인은 ‘겨울왕국’ 속 캐릭터를 먼저 떠올려 자연스럽게 드러난 세대 차이가 웃음을 자아낸다.
산타클로스 할아버지와의 특별한 만남도 예고됐다. 작은 소품까지 신비롭게 꾸며진 산타의 통나무 집에 들어가면서 박지윤마저도 “뭐가 이렇게 심장이 떨리지”라고 설레했을 정도.
상상 속 그대로의 진짜(?) 산타를 만난 최다인이 “안녕하세요”라고 수줍게 인사하자 산타도 “안녕하세요”라며 한국말로 인사를 건넸고, 최다인은 “여행시간이 조금만 더 길어지면 좋겠다”는 소원을 빌었다. 과연 산타가 이 소원을 이뤄줄 수 있을지, 또 어떤 답변을 건넸을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이밖에도 세계 각지에서 산타클로스에게 보내는 편지가 배달되는 산타우체국에서 박지윤 모녀는 한국으로 미리 보내는 크리스마스 카드를 작성해 핀란드에서 잠시 머물며 살아보는 체험을 통해 더욱 소중해진 가족에 대한 사랑을 엿볼 수 있게 만들 전망이다.
‘잠시만 빌리지’ 제작진은 “다음주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산타클로스의 본고장에서 펼쳐지는 박지윤 모녀의 크리스마스 체험을 통해 책으로만 보던 ‘루돌프’도 만나보고 상상 속의 산타마을 구석구석을 관람하면서 가족 간에 즐거운 이야기꽃을 피울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산타

마을에서 돌아온 박지윤은 딸 최다인과 함께 아빠와의 연애시절 추억이 담겨있는 특별한 요리 만들기에 도전한다. 모녀가 힘을 합쳐 만든 특별한 요리는 무엇인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핀란드 산타마을에서 맞는 박지윤, 최다인 모녀의 특별한 ‘미리 크리스마스’는 21일 오후 11시 15분 ‘잠시만 빌리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美 '흑인 사망' 시위 격화…국방부 '육군 헌병 투입 준비'
  • "향후 2주가 중대 고비…생활 속 거리두기 준수해야"
  • [단독] 커닝하다 걸린 시험 응시생…알고보니 현직 경찰관
  • "수익 나눠줄게" 10대 여성 폭행 방송 진행한 20대들
  • 윤미향, 딸 장학금 의혹 보도에 "허위 주장" 반박
  • G7 정상회의 초청에메르켈 거절…"트럼프 격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