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류준열 “공효진의 팬‥첫 만남 부터 ‘공블리’ 외쳤다”(뺑반)

기사입력 2018-12-20 11: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뺑반’ 류준열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 ‘뺑반’ 류준열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MBN스타 안윤지 기자] ‘뺑반’ 배우 류준열이 공효진에 대해 팬심을 드러냈다.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CGV압구정에서는 영화 ‘뺑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한준희 감독, 공효진, 류준열, 조정석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공효진은 이번 영화를 통해 ‘공블리’가 아닌 ‘공크러쉬’로 다시 태어난다. 하지만 그는 처음엔 캐릭터에 대해 “고민이 많이 들었다. 얼마 전에 후시 녹음을 했는데 영상으로 보니까 내가 지금까지 여자 배우 치고는 와일드한 면이 있었다. 캐릭터가 ‘내사과는 뭐고, 뺑반은 뭔가’했지만 1등을 놓쳐본 적이 없는 그런 스타일의 여자에 대해 얘기했다. 근데 감독님의 설명을 들어보니 재미있고 대단했다”고 말했다.

류준열과 공효진 그리고 조정석은 이번 영화를 통해 첫 호흡을 맞췄다. 먼저 공효진은 “처음에 만났을 때 이렇게 프로포션이 좋은 남자였나 싶었다. 그리고 목소리로 연기하나 싶을 정도로 저음이더라”며 “양파 까듯이 조금씩 (류)준열 씨의 실체를 다 밝힐 것이다. 첫 번째로는 애교가 많았다”고 말했다.

이에 조정석은 “두 분이 매 현장 마다 즐겁게 하더라. 나는 역할 자체도 그렇고 현장에서 많이 외로웠다”며 씁쓸해했다.

류준열은 “나는 사실 KBS2 ‘프로듀사’란 드라마에서 처음 봤다. 선배님도 첫 촬영이고, 나도 첫 촬영이었다. 그때 씬에서 공효진 선배님과 함께 한다는 걸 알고 나서 팬심이 엄청 있어서 기대도 컸다”며 “그때 헤어 스타일이랑 의상이 다 기억난다. 등장하셨는데 연기를 하는 모습이 너무 신기하더라. 전혀 흔들림 없이 하는 걸 보니 언제 만나나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내가 선배님 옆에서 계속 ‘공블리’라고 말하니까 처음에는 어색하시더니 나

중에는 잘 받아주시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뺑반’은 경찰 내 최고 엘리트 조직 내사과 소속 경위 은시연(공효진 분), 차에 대한 천부적 감각을 지닌 에이스 순경 서민재(류준열 분)이 F1레이서 출신의 사업가 정재철(조정석 분)을 잡기 위해 벌어지는 일을 그렸다. 오는 2019년 1월 개봉.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화제 뉴스
  • "30년 동안 정대협에 이용당해…김복동 할머니까지 이용"
  • [단독] 시민 폭행하고 소란 피운 현직 경찰관
  • "인기색상 품절" 스타벅스 가방 '리셀링' 극성
  • "마스크 안 쓰면 택시, 버스 승차거부 허용"
  • 민주 "수사 후 입장 결정" 윤미향은 '침묵'
  • 문 대통령 "전시 재정 필요…3차 추경안 처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