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불후의 명곡’ 우승 김용진 “무대 서는 게 행복” 소감…25일 첫 콘서트 개최

기사입력 2018-12-24 10: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불후의 명곡’ 김용진 사진=태풍엔터테인먼트
↑ ‘불후의 명곡’ 김용진 사진=태풍엔터테인먼트
[MBN스타 김노을 기자] ‘불후의 명곡’ 공식 슈퍼루키 김용진이 올 한 해를 마무리하는 왕중왕전 우승을 거머쥐며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김용진은 지난 23일 오후 소속사를 통해 “2018년은 저에게 정말 뜻 깊은 한 해가 된 것 같다. 작년까지만 해도 다른 직업을 알아봐야하나 많은 고민을 했는데 불후의 명곡 슈퍼루키라는 타이틀부터 분에 넘치는 왕중왕전 우승의 영광까지 얻었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그는 “사실 저는 무대에서 노래할 수 있는 것만으로 행복했다. 많은 분들이 제 노래를 좋아해주시고 응원해주셔서 정말 아직도 믿기지 않을 정도로 참 소중한 한 해였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달 25일 첫 콘서트를 앞두고 긴장과 걱정이 많이 되는데, 이번 왕중왕전 무대를 통해 큰 자신감을 얻은 것 같다. 팬 분들께 늘 감사드리고 앞으로 더 열심히 하라고 주신 상이라 생각하고 노래로 감동과 힐링 드릴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며 팬들을 향한 애정을 표했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2018 왕중왕전에서는 김용진이 김경호, 더원, 민우혁, 벤, 포르테 디 콰트로까지 쟁쟁한 가수들을 제치고 1부 우승을 차지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故김광석의 ‘그날들’을 선곡한 김용진은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 드리고 싶은 곡이다. 음악을 처음 시작하고 얼마 되지 않아서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제가 잘 된 모습을 보지 못하고 돌아가신 아버지를 생각하는 마음을 담아 준비했다”며 무대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절절함이 가득 담긴 김용진의 무대에 판정단은 연신 눈물을 쏟아냈고 김용진 역시 눈물을 닦아내는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다. 고스란히 전

해지는 그의 마음에 스튜디오 역시 눈물바다가 되었고 김경호는 “김용진 씨의 모습이 우리 모두의 마음이 아닐까 싶다. 오늘 무대로 엄청난 감동을 준 것에 대해 뿌듯하고 아버지를 대신해 박수를 드리고 싶다”고 극찬했다.

한편 김용진은 오는 25일 경기 군포시 군포문화예술회관에서 생애 첫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다.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화제 뉴스
  • 전북 장수 산사태로 부부 숨져…나주 요양원 보트 타고 구조
  • 의암호 사고 가족 "수포섬 고정 작업 지원하다 변 당해" 토로
  • 전국 81개 시·군·구 산사태 경보·주의보 발령... "어디서나 산사태 발생할 수 있어"
  • 전라선 익산~여수엑스포역 구간 열차 운행 재개
  • 폭우 속 착륙하다 인도 항공기 '두 동강'…최소 18명 숨져
  • '물바다' 북한 또 폭우 경보에 비상…북 매체는 김정은 시찰 미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