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아이돌룸’ 육성재 “내가 리더가 돼보니 은광이 형의 어려움을 알겠더라”

기사입력 2019-08-20 17: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비투비 막내 육성재가 리더의 고충에 대해 털어놓는다.
20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아이돌룸’에는 육성재와 95년생 동갑내기 절친들의 조합, 예쁘장한 구오즈가 출격한다.
이날 비투비의 막내 겸 예쁘장한 구오즈의 리더 육성재는 뛰어난 리더십은 물론 탁월한 예능감으로 활약을 펼쳤다. 육성재는 자신이 리더가 된 이유로 “애들끼리 정리가 안돼서 결국 내가 하게 된 것”이라며 자발적인 선출이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내가 리더가 돼보니 은광이 형의 어려움을 알겠더라”며 비투비의 리더 서은광을 그리워했다.
그러나 육성재의 고충과 달리 예쁘장한 구오즈 멤버들은 그를 향해 숨겨

왔던 불만을 하나둘 토로하기 시작했다. 급기야 광민은 리더 자리까지 넘보는 야망을 분출했다는 후문. 이에 MC들은 진정한 리더를 가리기 위한 특별 테스트를 진행해 과연 육성재가 리더자리를 지킬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아이돌룸’은 20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김성원, 당원권 6개월 정지
  • 3중 추돌사고 내고 운전자 행방 묘연…가양대교서 실종의심 신고
  • 신림동 고시원 건물주 살해 용의자 긴급체포…30대 세입자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