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밥은 먹고 다니냐’ 김수미 “서정희-서동주 멋진 모녀 사이” [종합]

기사입력 2020-02-03 22:46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서지경 객원기자 ]
‘밥은 먹고 다니냐’의 김수미가 서정희와 서동주의 사이에 감탄했다.
3일 방송된 SBS 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의 게스트는 서동주와 이훈이었다.
이날 서동주는 아빠 서세원과는 연락하지 않는다고 고백했다. 이에 전보람은 눈시울을 붉혔다. 전보람은 “너무 비슷해서”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서동주는 “아빠에 관련된 건, 저의 기억에 다락방이 있다면 거기에 넣어두고 꺼내질 않는다”고 했다. 서동주는 “그걸 여는 순간 굉장히 부정적인 감정들이 많아서 제 인생을 삼킬 거 같다”며 “그냥 행복하게 지내셨으면 한다”고 짧게 말했다. 이를 들은 김수미는 “끊을 수 없는 천륜이니까 아빠의 행복을 빌어줘라”라며 “그게 자식의 도리인 거 같다”고 조언했다.
또 김수미는 “이혼한 친구들 얘기 들어보면, 갈라섰을 때는 별 거 아닌데 이혼하려고 하는 1~2년 갈등이 힘들다더라”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수미는 “살을 맞대고 살다가 원수가 돼서 헤어지는 것처럼 전쟁터에 갔다 온 기분일 거 같다”고 했다. 또 김수미는 “엄마 아빠가 이혼할 때 시끄러웠다”며 “나는 네 엄마 한창 재밌게 살 때 너희 집에도 갔었다. 그렇게 좋더니만”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이에 서동주는 “하루아침에 잘못된 건 아니다. 조금씩 엇나가는 거다”고 했다.
이어 김수미는 “엄마가 힘들 때 어떻게 위로해줬냐”고 물었다. 서동주는 “제가 엄마보다 어리지만 겪은 일은 나름 많았다”며 “어린 나이에 유학도 가고 혼자 살고”라고 입을 뗐다. 서동주는 “엄마한테 지금 당장 한 점으로 보면 굉장히 큰일 같지만, 긴 선으로 보면 한 부분이니까 하루하루씩 버티면 어느새 나는 그 점에서 굉장히 멀어져 있다고 얘기했다”고 했다. 이에 김수미는 “어쩜 이렇게 멋있는 모녀 사이가 있냐”며 감탄했다. 또 김수미는 “엄마는 네가 있어서 든든하고 좋을 거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서동주는 “엄마도 저한테 든든한 존재다”고 했다.

다음 게스트 이훈은 아직도 운동을 한다고 했다. 자기관리 끝판왕다운 습관이었다. 윤정수는 “어쩜 운동을 평생 할 수 있을까”라고 했다. 이훈은 “그걸 짜릿하게 생각한다”며 “크리스마스이브 같은 날 체육관에 아무도 없는데 혼자 운동하면 짜릿하다”고 했다. 김수미는 이훈을 위해 닭가슴살 샐러드를 준비했다고 했다. 그러자 이훈은 국밥 대신 샐러드를 먹겠다며 미소를 지었다.
이어 김수미와 이훈은 묵찌빠 대결로 샐러드 먹기를 내기했다. 도구는 젓가락이 아닌 빨대였다. 김수미는 이훈과 묵찌빠에서 이긴 후 빨대로 능숙하게 먹었다. 하지만 무거운 알감자는 김수미의 빨대에 잡히지 않았다. 결국 김수미는 손으로 감자를 잡아서 먹었다. 그러면서 김수미는 “난 참 반칙을 잘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이훈은 “여운혁 PD가 그 당시에 힘든 연예인을 모아서 재기하라며 예능 프로그램을 만들었다”며 “다 재기했다”고 했다. 당시 연예인은 김구라, 이상민, 장성규였다. 이훈은 “나만 재기가 안 된다”며 자신의 고민을 털어놨다. 그러자 김수미는 “너 욱하는 성격 때문에 그런 거 아니냐”고 진단했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